전국 최대 규모, 안양 삼막애견공원 개장

안양시가 전국 최대 규모 반려동물 놀이터 ‘삼막애견공원’을 지난 8일 개장했다.

안양 석수동에 있는 이 공원은 면적 1만1943㎡ 규모로 삼막IC교통광장에 조성됐다. 안양시에 따르면 공원 부지는 국토교통부 소유지만 안양시가 관리청인 제2경인연결고속도로에게 무상으로 사용을 허가받아 조성되었다.

전국 최대 규모 애견 공원으로 견종에 따라 놀이터가 구분되어 있다 (사진 제공 : 안양시)

삼막애견공원은 대형견과 중·소형견의 놀이공간이 나누어져 있는 것이 특징이다. 진도, 허스키, 도베르만, 셰퍼드, 풍산개 등이 대형견종으로 구분되며, 도사견을 포함한 맹견종류는 입장이 제한된다.

그 밖에 화장실, 음수대, 주차장, 그늘막, 벤치 등의 편의시설이 준비되어 있고, 등록을 마친 견주는 누구나 무료로 입장할 수 있다. 개방기간은 겨울을 제외한 3월부터 11월까지, 월요일은 휴장이다.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까지 이용할 수 있으며, 7월과 8월은 오후 9시까지 운영한다.

지난 8일, 주민 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삼막애견공원 개장식이 진행되었다 (사진 제공 : 안양시)

최대호 안양시장은 “반려동물 천만시대를 맞이해, 이제는 반려동물에 대한 성숙한 의식이 필요하다”고 강조하며, “반려동물과 시민이 함께할 수 있는 다양한 행사를 삼막애견공원에서 개최하고, 동물복지 향상과 권역별 반려동물 놀이공간 조성사업도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8일 개최된 개장식에는 지역주민 5백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동물보호 및 유기동물 입양캠페인, 반려동물 문화강좌, 애견미용, 수제간식 주기 프로그램, 반려동물 예절문화 ‘노란리본 달기 캠페인’ 등이 펼쳐져, 휴일 애견을 데리고 나온 시민들을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댓글

댓글창에 아무 내용도 입력되지 않았어요. ㅠㅠ
댓글을 남기시는 분의 이름은 꼭 입력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