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최대 규모, 안양 삼막애견공원 개장

안양시가 전국 최대 규모 반려동물 놀이터 ‘삼막애견공원’을 지난 8일 개장했다.

안양 석수동에 있는 이 공원은 면적 1만1943㎡ 규모로 삼막IC교통광장에 조성됐다. 안양시에 따르면 공원 부지는 국토교통부 소유지만 안양시가 관리청인 제2경인연결고속도로에게 무상으로 사용을 허가받아 조성되었다.

전국 최대 규모 애견 공원으로 견종에 따라 놀이터가 구분되어 있다 (사진 제공 : 안양시)

삼막애견공원은 대형견과 중·소형견의 놀이공간이 나누어져 있는 것이 특징이다. 진도, 허스키, 도베르만, 셰퍼드, 풍산개 등이 대형견종으로 구분되며, 도사견을 포함한 맹견종류는 입장이 제한된다.

그 밖에 화장실, 음수대, 주차장, 그늘막, 벤치 등의 편의시설이 준비되어 있고, 등록을 마친 견주는 누구나 무료로 입장할 수 있다. 개방기간은 겨울을 제외한 3월부터 11월까지, 월요일은 휴장이다.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까지 이용할 수 있으며, 7월과 8월은 오후 9시까지 운영한다.

지난 8일, 주민 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삼막애견공원 개장식이 진행되었다 (사진 제공 : 안양시)

최대호 안양시장은 “반려동물 천만시대를 맞이해, 이제는 반려동물에 대한 성숙한 의식이 필요하다”고 강조하며, “반려동물과 시민이 함께할 수 있는 다양한 행사를 삼막애견공원에서 개최하고, 동물복지 향상과 권역별 반려동물 놀이공간 조성사업도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8일 개최된 개장식에는 지역주민 5백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동물보호 및 유기동물 입양캠페인, 반려동물 문화강좌, 애견미용, 수제간식 주기 프로그램, 반려동물 예절문화 ‘노란리본 달기 캠페인’ 등이 펼쳐져, 휴일 애견을 데리고 나온 시민들을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