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2018 여름방학 반려동물 문화교실 운영

부산시 반려동물 복지·문화센터는 7월 26일부터 8월 24일까지 ‘2018년 여름방학 반려동물 문화교실’을 운영한다고 10일 밝혔다.

‘반려동물 문화교실’에서는 어린이와 청소년을 대상으로 요즘 사회적 문제로 대두하고 있는 반려동물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보호자 펫티켓 강좌, 반려동물 행동치료 교실 등 동물보호교육을 진행할 계획이다.

부산시 반려동물 문화센터는 버려진 유기동물에게 새로운 가족 찾아주기와 다양한 교육프로그램을 운영하여 올바른 반려동물문화 정착과 동물사랑 마인드 함양을 위해 설립되었다 (사진 제공 : 부산시 블로그)

7월 26일과 8월 9일에는 ‘수의사 선생님들은 어떻게 진료할까’란 부제로 ‘수의사 체험 프로그램’이 열린다. 이 프로그램은 동물 혈액 구성 원리를 통해 동물의 건강 비밀을 수의사와 함께 진단해보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이번 프로그램을 수료하면 부산시가 제작한 명예 어린이 수의사 면허증도 받을 수 있다.

8월 24일에는 고양이를 껴안아 스트레스를 완화하는 일을 하는 캣 커들러로 활동할 수 있는 자격을 주는 ‘캣 커들러(고양이 보모) 체험 프로그램’이 열린다.

8월 3일과 10일에는 마약탐지견이었던 ‘큐’와 함께 하는 ‘경찰견 핸들러 체험 프로그램’이 진행될 예정이다. 이번 교육 참가신청은 부산시 반려동물 복지·문화센터로 접수할 수 있으며, 선착순으로 모집한다. 더 자세한 내용은 부산시 반려동물 복지·문화센터 공식 홈페이지블로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전지인
건국대에서 프랑스, 러시아 지역문화를 전공했습니다. 최근 6살 유기묘를 가족으로 들이면서 삶에 변화가 생겼습니다. 귀여운 묘르신을 위해 언제나 지갑을 여는 초보집사. 동물과 함께 사는 이야기를 전합니다. 우리 묘르신 만수무강하자!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