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구, 반려견이 행복한 ‘동물사랑센터’ 문 연다

50

서울 서초구는 지난 2일 유기 반려견의 체계적 보호를 위해 상담실, 놀이터 등을 갖춘 약 80평 규모의 ‘서초동물사랑센터’를 양재천 인근에 오늘 9월 오픈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서초구는 5억여원을 들여 양재천 인근에 2개층을 임대해 운영할 계획이다. 동물사랑센터 1층에는 보호자 교육실, 1:1 입양 상담실, 카페를 조성한다. 2층은 검역 완료된 보호견을 위한 보호실과 놀이터, 미용실, 감염성 질병 확인을 위한 계류실, 입양 희망자와 대상견이 만나는 접견실로 꾸민다.

센터에는 동물관련학 전공자 또는 관련업종 종사 유경험자 등 근무인력 총 6명을 배치해 반려견 안전을 책임진다. 야간에는 전체 보호견이 각각 개별 격리수용된다. 운영 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이며 매주 월요일과 일요일을 제외한 법정 공휴일은 휴관한다.

센터에서는 건강한 중소형견을 대상으로 유실견의 경우 보호자를 찾아 반환하게 되며 유기견은 전문가 상담을 통해 조건이 맞는 입양 희망자에게 분양하는 업무를 한다. 입양 희망시엔 동물등록, 입양 3개월 이내 중성화 수술, 예방접종 실시에 대한 서약서를 작성하고 반려동물 행동 교정 훈련 교육 이수 후 무상 제공받는다.

서초구가 이번에 센터를 조성한 까닭은 유기동물의 입양이 제때에 관리가 안되고 기존에 관리를 수행하고 있는 한국동물구조관리협회가 경기도 양주시에 소재하고 있어 거리상 너무 멀다는 이유에서다.

특히 서초구는 지역내 등록된 반려견이 1만3천 마리를 넘어서고 있다. 이에 증가하는 반려동물 관련 안전사고 방지 및 동물복지 향상을 위한 조은희 구청장의 민선7기 공약에 따른 것이다.

한편 서초구는 올바른 반려견 관리 및 반려동물문화 인식 제고, 타인 배려 등 펫티켓을 위한 ‘서초 반려견 아카데미’를 운영하고 있다. 이와 함께 지난 2년간 서리풀페스티벌 기간중 ‘용허리 반려견 축제’를 개최하는 등 반려견 문화 인식 제고를 위해 그동안 많은 노력을 기울여 왔다.

조은희 구정장은 “반려동물 천만시대를 맞아 사람과 동물의 조화로운 공존을 목표로 반려동물도 행복한 서초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