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북구 동물보호팀 새로 만든다

부산시 북구가 오는 8월 1일 자로 동물보호팀을 신설한다고 16일 밝혔다. 팀은 6급 팀장을 포함해 3명으로 구성되며 구포개시장 업종전환 문제를 중심으로 반려동물 문제 등을 종합적으로 다룰 예정이다.

구포개시장은 지난해 8월 한 탕제원에 근무하는 종업원이 식용견을 끌고 다니는 모습이 공개되며 논란이 되었고, 동물단체 등을 중심으로 폐쇄 요구가 거세게 빗발친 바 있다. 이에 부산 북구는 전담팀을 꾸리고 구포 개시장 환경개선 대책 수립을 시작했으며, 지난해 12월 7일 구포개시장 상인들과 시장 폐쇄에 조건부 합의를 끌어 냈다.

다만, 업종 전환에 대한 대책 마련을 조건으로 하는 합의로, 보상 및 지원에 대한 합의가 남아 있는 상태로, 이번에 신설되는 동물보호팀이 해당 업무를 이어갈 예정이다.

이번에 신설되는 동물보호팀은 부산 내에서 해운대구에 이어 두 번째로 신설되는 것으로 해운대구는 지난해부터 반려동물 관련 시설 조성 및, 유기견과 유기묘 관리를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현재 국내에 반려동물을 키우는 집은 4가구 중 1가구로 반려동물 수는 개는 약 662만 마리, 고양이는 약 232만 마리가 있는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