냥이와 함께 하는 리본체조

고양이 장난감에는 여러가지가 있다. 그중 낚시대 장난감이 가장 흔하고 대중적이다.

낚시대 장난감들을 살펴보면 보통 끝부분에 고양이의 흥미를 유발하는 깃털이 달려있는 것을 많이 볼 수 있다. 또한 날렵한 움직임을 연출할 수 있도록 막대기가 탄력이 좋거나 줄의 길이가 짧은 것들이 많다.

바스락 롱테일 낚시대는 그래서 특이하다. 막대의 길이만 45cm이고 달려있는 꼬리의 길이는 무려 120cm나 한다. 그래서 이 낚시대와 함께라면 마치 리본체조 선수라도 된 듯한 기분이 든다.

길고 알록달록한 색상의 꼬리는 마치 뱀을 연상 시키기도 한다. 꼬리의 끝부분에는 고양이가 좋아하는 깃털도 달려있다. 이 꼬리 안에는 셀로판지가 들어 있어 흔들면 바스락 소리도 난다.

꼬리를 감싸고 있는 원단은 PE원단으로 질기고 부드럽다는 특징을 가지고 있다. 고양이님이 조금 과격하게 물거나 뜯어도 쉽게 망가지지 않아 더 오래 놀아줄 수 있다.

낚시대와 꼬리의 이음새로 날카롭지 않아서 안전하다. 줄이 길어서 다른 낚시대처럼 빠르고 잽싸게 움직임을 연출하기는 조금 어려울 수도 있지만 한편으로는 길이가 길어서 편하게 앉아서 이리 휙 저리 휙 흔들어줄 수도 있다는 것이 장점이다. 바닥에 놓고 흔들어 보아도 좋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바스락 롱테일 낚시대는 집사에 따라서 약간 난이도 있다고 느낄 수도 있지만 잘 다룬다면 고양이와 집사 모두 즐거울 수 있는 장난감이다. 길이가 너무 길다면 매듭을 지어 조절해볼 수도 있다.

낚시대가 다 망가졌다면 오늘은 우리 고양이님과 함께 리본체조를 해보는건 어떨까? 체조를 도와줄 바스락 롱테일 낚시대는 반려인을 위한 특별한 쇼핑몰 ‘올라펫샵’에서 판매되고 있다.

전지인
건국대에서 프랑스, 러시아 지역문화를 전공했습니다. 최근 6살 유기묘를 가족으로 들이면서 삶에 변화가 생겼습니다. 귀여운 묘르신을 위해 언제나 지갑을 여는 초보집사. 동물과 함께 사는 이야기를 전합니다. 우리 묘르신 만수무강하자!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