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과 함께 나이 들어가는 고양이

 

출처 : ryantemple

이 고양이는 22년 동안이나 산 고양이라고 해요. 어떤가요 22살이라는 나이가 믿기지 않는 외모죠?

라이언씨는 태어났을 때부터 이 고양이와 함께 살아왔습니다. 라이언씨는 21살, 고양이는 22살이에요. 고양이가 형이네요!

출처 : ryantemple

라이언씨의 부모님은 라이언씨를 가지게 된 사실을 알게 되자 고양이를 입양했다고 합니다. “부모님이 고양이를 돌보면서 부모되기를 연습하고 싶어했던 것 같다”고 라이언씨는 말했습니다.

그럴 수도 있겠네요. 반려동물을 키우는 것도 사람 아기 키우는 것 못지 않게 많은 노력이 필요하거든요.

출처 : ryantemple

고양이가 22살이나 됐다고 말하면 모두가 놀란다고 합니다. 그렇죠. 집에서 키우는 고양이는 보통 15년 정도를 산다고 하니까요.

이 고양이의 어마어마한 젊음의 비결은 바로 무엇일까요?

라이언씨가 말하기로는 그 비결은 일주일에 한 번씩 먹는 참치가 아닐까 한답니다. 참치가 아니면 하루에 20시간 넘게 자는 것이 비결일지도 모릅니다.

출처 : ryantemple

라이언씨에게 고양이의 존재는 세상에 단 하나뿐인 진정한 친구, 단순한 동물 그 이상 입니다.

고양이에게 앞으로 얼마나 많은 시간이 남아 있는지는 알 수 없지만, 라이언씨와 고양이가 앞으로도 계속 행복하기를 바라요.

여러분도 강아지나 고양이와 함께 자란 경험이 있나요?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