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 반려동물도 행복하게… ‘동물친화도시’ 구현

가장 인간적인 도시를 표방하는 전주시가 반려동물 놀이터 조성과 유기동물보호센터 설립 등 동물들도 보호를 받으며 행복한 삶을 살 권리를 누리도록 만드는 동물복지 정책을 펼치기로 했다.

이를 통해, 지난해 기준으로 1,880마리 정도인 전주지역 개·고양이 등 유기동물 수를 오는 2025년까지 절반 수준인 1,000마리까지 줄이고, 66.7%(개 기준) 수준인 유기동물 입양·반환률도 90%까지 끌어 올리겠다는 구상이다.

전주시가 지난 17일 진행한 ‘동물복지마스터플랜 연구용역’의 최종보고회 (사진 제공 : 전주시)

전주시는 17일 전북대학교 진수당에서 전주시민들과 함께 살아가는 동물들의 복지도 챙기기 위한 동물복지 중장기 로드맵인 ‘동물복지마스터플랜 연구용역’의 최종 보고회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용역수행기관인 전북대학교 산학협력단 책임연구원 임채웅 교수는 ‘동물친화도시, 전주’를 비전으로 지난해 12월부터 약 7개월 여 동안 추진해온 분야별 동물복지 실태조사, 동물복지 선진국과 국내 동물복지 정책의 비교분석을 통해 동물복지 정책의 기본 추진방향과 정책 사업을 발표했다.

특히, 동물친화도시 전주를 만들기 위한 분야별 추진사업으로는 반려동물, 유기동물, 길고양이, 전시동물/실험동물, 시민참여 등 5개 분야의 19개 단위사업을 추진할 것을 제안했다.

먼저, 반려동물 분야에서는 완산구와 덕진구에 각각 1곳씩 반려견 놀이터를 조성해 이용할 수 있도록 만들고, 동물등록제도의 올바른 정착과 실효성 확보, 유기동물 등록율 향상을 위한 제도개선을 추진할 것을 제안했다. 또, 신종산업 법제화와 기초생활수급자 등 취약계층 반려동물 중성화 비용 지원 내용도 담겨 있다.

또한, 유기동물 분야에서는 유기된 동물의 보호를 위해 유기동물보호센터를 조속히 설립하고, 동물유기 방지를 위한 동물 등록제 개선, 구조 및 보호 제도, 가정 등 임시보호제도, 입양확대를 위한 방안 마련을 제안했다.

이외에도, 시민자원봉사자 협조망 구축, 길고양이 급식소 운영, 전주동물원 복지기준 마련, 초·중·고 동물실험 금지 권고, 동물명예감시원 확대, 동물복지다울마당 시민참여 확대 등 길고양이와 전시·실험동물, 시민참여 분야의 추진 사업들도 동물복지 마스터플랜에 포함됐다.

시는 이날 최종보고회에서 제안된 동물복지 마스터플랜에 대해 담당부서의 검토와 동물복지다울마당 및 동물보호단체 등의 의견 수렴, 세부 조정 등을 거쳐 전주시 동물복지의 밑그림을 완성할 계획이다.

이에 앞서, 시는 반려동물들과 생활하는 시민들이 갈수록 증가하면서 동물복지 침해 사례와 반려동물로 인한 갈등도 증가함에 따라 지난해 12월부터 전북대학교 산학협력단과 함께 동물에 대한 복지 실태조사, 전주시 동물복지 기본방향 및 정책목표 설정, 세부 정책사업 발굴, 다양한 계층이 참여할 수 있는 동물복지 시스템 구축방안 등을 위한 연구용역을 추진해왔다.

전주시 관계자는 “반려인들이 꾸준히 늘어가고 있는 추세에서 진행되는 이번 연구용역 결과를 바탕으로 단기적으로 실현 가능한 사업들은 사업 추진을 적극 검토 할 계획이며, 중장기적인 사업들에 대해서는 관련 기관 등과 긴밀히 협의하여 반려동물의 복지를 향상시키고 반려인들이 공감할 수 있도록 사업추진에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