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최초 반려견 놀이터, 구미 낙동강 동락공원에 개장

경북 구미 낙동강 변에 대구·경북지역 최초 ‘공공 반려견 놀이터’가 열린다. 23일 구미시에 따르면 시는 낙동강 변 동락공원 4천300㎡에 2억원을 투입해 조성한 반려견 놀이터를 다음 달 초 개장한다.

낙동강 동락공원 공공 반려견 놀이터는 반려견들이 목줄을 풀어놓고 마음껏 뛰놀 수 있는 공간으로 큰 개·작은 개 노는 구역을 나눴다. 견주도 놀이터에 들어갈 수 있다. 이 밖에 미끄럼틀·강아지 터널·개집 통·지그재그 통과 코스·슬로프(땅 위로 올라가는 경사진 곳) 등 시설을 갖추고 있다.

이 놀이터는 구미시에 등록된 반려견만 이용할 수 있다. 고양이와 아메리칸 핏불테리어, 아메리칸 스태퍼드셔 테리어, 스태퍼드셔 불테리어, 로트와일러 등의 맹견류는 입장할 수 없다.

구미시는 지난해 한국애견연맹의 반려견 놀이터 조성 건의에 따라 추진해 왔다. 도시공원법상 10만㎡ 이상 공원에만 반려견 놀이터를 설치할 수 있어 설치 요건을 갖춘 동락공원과 옥계동 해마루공원 2곳을 두고 주민공청회를 거쳐 동락공원으로 결정했다. 현재 구미시에 등록된 반려견은 5천여마리, 반려견 인구는 9만여명이다.

전지인
건국대에서 프랑스, 러시아 지역문화를 전공했습니다. 최근 6살 유기묘를 가족으로 들이면서 삶에 변화가 생겼습니다. 귀여운 묘르신을 위해 언제나 지갑을 여는 초보집사. 동물과 함께 사는 이야기를 전합니다. 우리 묘르신 만수무강하자!

댓글

댓글창에 아무 내용도 입력되지 않았어요. ㅠㅠ
댓글을 남기시는 분의 이름은 꼭 입력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