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남구, ‘길고양이 급식소’ 울산 최초 운영

사진: 울산 남구 제공

울산 남구가 올바른 동물복지 정착을 위해 ‘길고양이 급식소’를 오는 30일부터 구청 및 14개 동주민센터에 설치·운영한다고 밝혔다.

울산 남구는 26일 구청 3층 회의실에서 이승진동물병원 이승진 원장을 비롯해 동물보호단체 관계자, 자원봉사자 등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길고양이 급식소 관리 봉사자 발대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길고양이 급식소는 단지 사료와 물을 제공하는 것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길고양이들을 관리하고 중성화(TNR) 사업을 병행해 길고양이 소음 및 개체 수를 조절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남구는 자원봉사자와 구청이 함께 소통함으로써 ‘작은 생명도 같이 공존할 수 있는 남구 만들기’에 한걸음 더 나아간다는 의미를 두고있다.

김진규 남구청장은 “주민들과의 소통으로 동물보호와 복지를 실현하겠다”며 “길고양이와 사람이 공존하는 따뜻한 행복남구를 만들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경아
올라펫의 비주얼 콘텐츠 크리에이터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반려동물에 관련된 카드뉴스, 영상 콘텐츠를 포함한 다양한 콘텐츠 제작합니다. 관련 제보는 언제나 환영합니다.

댓글

댓글창에 아무 내용도 입력되지 않았어요. ㅠㅠ
댓글을 남기시는 분의 이름은 꼭 입력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