냥이를 위한 입맛 돋는 촉촉한 가다랑어, 직접 먹어봤다.

그렇다고 따라하지는 말자.

일전에 한 번 소개했던 타마의 전설, 고양이 음식 외길 40년에 빛나는 일본 삼양사의 제품을 소개한 바 있다. 사람도 먹을 수 있다고 광고하는 타마의 전설, 오늘은 가다랑어만으로 맛있게 즐길 수 있는 야이즈 촉촉 파우치다.

오늘 소개할 타마의전설은 바로 가다랑어 간식이다.

생긴 건 영락없는 참치다. 통조림에 들어있는 참치와 크게 다르지 않다. 제품 종류에 따라 조금씩 첨가된 재료가 다를 뿐이다. 향은 다소 비릿하다. 사람이 먹는 참치 향이 느껴지면서도 우리가 그다지 선호하지 않는 약간의 비릿함이 녹아있다. 갑자기 워킹데드 세계가 펼쳐지지 않는 한 딱히 먹을 일은 없을 것 같다.

생긴건 촉촉한 참치다. 기름기가 적고 수분이 많은 느낌이다.

그래도 맛은 무난하다(?). 하도 사람이 먹어도 괜찮다길래 약간 맛을 봤다. 음… 물론 먹을 수 있지만 심심하고, 향도 그다지 만족스럽지는 않다, 사X 참치나 동X 참치를 추천한다. 판매사인 네츄럴코어 역시, ‘반려동물 간식 이외의 용도로 사용하지 말라’고 말하고 있다.

시식행사를 가졌다. 어떤걸 좋아할지 테스트 했는데, 입에서 가장 가까운 순으로 그냥 다 먹었다. 숟가락까지..

고양이 입맛은 우리와 다른 모양이다. 새로운 음식인데도 딱히 경계하는 모습 없이 찹찹 먹어치운다. 다 먹고 기분이 좋은지 갸릉거리는 소리가 듣기 좋다.

어떤 맛을 좋아할지 하나씩 먹여보고 선택하면 좋다. 테스트를 해봤는데 다 잘 먹어서 낭패…

종류는 세 가지다. 가다랑어에 참치를 더한 맛과 닭가슴살을 더한 맛, 그리고 순수하게 가다랑어만을 담은 제품이 있다. 향은 비슷한 느낌인데, 냥님에게는 또 다르게 느껴질 테니 입맛을 잘 확인해보면 좋을 것이다.

가다랑어도 훌륭한 횟감이다. 겉을 살짝 익힉 타다키로도 많이 먹는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가다랑어는 참치와 다른 물고기다. 가다랑어에 참치를 넣었다니, 두 개가 다른 건가 싶은 분도 있을 것이다. 같다고 말하긴 좀 그렇고, 비슷한 종이다. 우리가 말하는 참치는 대부분 참다랑어를 말하는데, 가다랑어는 살짝 급이 낮은 어종이다.

국물을 만들때 많이 쓰이는 가쓰오부시, 오코노미야키에 반드시(?) 필요하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그래도 맛있다. 급이 떨어진다는 건 어디까지나 고급 횟감으로서 인간의 기준이고, 가다랑어도 무척 맛있는 물고기다. 가쓰오부시가 바로 이 가다랑어로 만드는데, 이걸 빼면, 일본 국물 음식의 절반은 사라질 것이다. 우린 흔히 타다키로 많이 먹고, 회전 초밥집에 주로 서식한다.

확실한 참치향이 느껴진다. 가다랑어의 비릿함은 어쩔 수 없지만, 고양이는 좋아한다.

날이 너무 덥다. 집 안이라도 24시간 에어컨을 켤 수 없는 누진료의 세상이니 냥이님도 제법 지칠만하다. 사료만으로 뭔가 조금 부족하다 느낀다면, 고단백 간식을 한 번 줘보는 건 어떨까. 야이즈나마리 가다랑어 3종 세트라면 실패할 확률은 별로 없어보인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