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실군, ‘공공동물장묘시설’ 유치한다

임실군이 공공동물장묘시설 유치에 성공했다고 지난 30일 밝혔다. 임실군은 2018년 농림축산식품부가 주관하는 ‘공공동물장묘시설 설치 지원사업’에 전국 2개소 가운데 하나로 선정되었다.

이 시설은 임실군 오수면 금암리 일대 8680㎡ 부지에 조성되며 2019년까지 2년간 50억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주요 시설로는 수목장, 장레식장, 야외봉안당 등이 있다.

임실군은 공공동물장묘시설이 완공되면 오수면을 전국을 대표하는 반려동물 산업 집적화 공간으로 만들어갈 계획을 세워 나가고 있다. 현재 오수의견 관광지에는 수견육종연구소, 반려동물놀이터, 캠핑장 등 기반 시설이 들어서 있고, 갤러리 하우스와 산책정원 등 기능을 보강할 예정이다. 또한 도립 반려동물교육보호센터도 유치해 반려동물산업 전문인력 양성 시스템도 갖춘다.

심민 임실군수는 “반려동물 천만 시대를 맞아 민선 7기에는 오수의견의 역사적 스토리를 잘 살려 오수를 반려동물 산업의 거점으로 육성하겠다”며 “옥정호와 성수산, 임실치즈테마파크와 연계한 관광벨트를 조성해 연간 500만 관광시대를 여는 핵심 요충지로 삼겠다”고 전했다.

전지인
건국대에서 프랑스, 러시아 지역문화를 전공했습니다. 최근 6살 유기묘를 가족으로 들이면서 삶에 변화가 생겼습니다. 귀여운 묘르신을 위해 언제나 지갑을 여는 초보집사. 동물과 함께 사는 이야기를 전합니다. 우리 묘르신 만수무강하자!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