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고양이도 등록하고 키우세요~!” 시범사업 추진

관내 동물병원에서 고양이에게 동물등록 내장형 마이크로칩 시술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 세종시)

2일 세종특별자치시(시장 이춘희)가 올해 12월까지‘고양이 동물등록 시범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고양이는 현재 의무적인 동물동록 대상이 아니나, 반려동물로 키우는 시민들이 해마다 늘어나 유기․유실되는 고양이도 증가하고 있다.

이에 세종시는 시범사업으로 고양이 등록제를 시행, 소유자의 관리를 지원하기로 했다. 고양이 소유주의 주민등록지가 세종시인 경우에 등록할 수 있고, 고양이의 행동특성상 내장형 마이크로칩으로만 등록할 수 있다.

세종시 관내 동물병원 16개소를 방문해 수수료 1만원과 내장형 무선식별장치 비용을 납부하면 등록 가능하다.

동물등록제는 반려동물과 소유자 정보를 동물보호관리시스템에 입력해, 동물을 잃어버렸을 경우 소유자를 쉽게 찾을 수 있도록 한 제도다. 2008년부터 시범 추진되었으며 개의 경우 2014년 1월1일부터 의무화됐다.

세종시 관계자는 “현대인의 바쁜 생활방식에 따라 사양관리가 수월한 독립적 성격의 반려고양이를 키우는 시민이 늘고 있는 추세”라며, “고양이 동물등록에 많은 시민의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