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악구, “저녁에 찾아갈께요” 야간 펫티켓 홍보활동 개시

관악구가 여름 휴가철을 맞아 올바른 반려동물 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해 ‘야간집중 펫티켓(Petiquette) 홍보’를 실시한다. 관악구는 여름휴가 기간 중 저녁이나 밤 시간에 반려견과 함께 산책을 즐기는 주민들이 늘어남에 따라, 주민 동물보호 지킴이인 동물보호명예감시원과 함께 이번 집중홍보를 실시한다고 설명했다.

홍보활동은 1일부터 3일까지, 3일 동안 저녁 6시부터 밤 10시까지 평소 많은 주민들이 반려견과 즐겨 찾는 산책공간인 도림천 수변무대 앞에서 진행된다.

이번 홍보활동에서는 개 물림 사고예방을 위한 목줄착용, 맹견 입마개 착용, 동물등록, 인식표 부착 등 산책 에티켓을 알린다. 또 동물등록을 하지 않은 반려견에 대해서는 동물등록 신청을 받고, 인식표도 견주가 현장에서 직접 만들어 착용할 수 있도록 돕는다.

구는 2018년 3월 20일 강화된 동물보호법이 시행됨에 따라 지난 3월부터 도림천과 주택단지 등에서 총 4회, 34일간에 걸쳐 펫티켓 집중 홍보를 펼쳐왔다. 그간 집중 홍보를 통해 동물등록 286건, 인식표 부착 546건을 처리했으며, 저녁 시간에 집중 지도·홍보에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박준희 구청장은 “도림천 등 주민 분들이 반려견과 함께 많이 찾는 지역의 펫티켓 집중 홍보활동으로 개 물림 안전사고가 예방되길 바란다”며 “사람과 반려동물이 함께 행복한 관악구를 만들기 위해 지속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관악구는 2016년 서울시 자치구 중 최초로 ‘반려동물팀’을 신설하고 찾아가는 동물 병원과 동물보호 교육, 반려동물 한마당 축제, 길고양이 중성화의 날, 멍멍아 놀자 동물매개 봉사활동 등 사람과 반려동물의 공존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해 왔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