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사, 왜 빈손으로 돌아왔냥?

왜 없어 간식..?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그런 이야기가 있다. 고양이들은 아침에 나가서 저녁에 돌아온 집사의 손에 먹을 것이 없으면 사냥에 실패한 것으로 생각한다고.

그래서 그 이야기를 아는 집사님들은 외출 하기 전에 간식을 하나씩 숨겨서 가지고 나가기도 한다.

집사 얼른 캔따~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이 이야기를 알게 되면 집에 돌아 왔을 때 고양이님이 ‘왜 그렇게 오래 나가 있었는데 아무것도 가지고 온게 없냐’는 듯한 눈빛으로 바라보는 것 같이 느껴지기 때문이다.

하루종일 집사를 기다리고 있는 고양이님에게 실망을 안겨드리기는 싫지만 그렇다고 날마다 캔을 하나씩 가지고 나갈 수도 없는 노릇! 날마다 집에 계시는 고양이님의 눈치를 보느라 힘든 집사님들에게 잠깐 외출할 때 몰래 챙겨나가기 좋은 간식을 하나 소개한다.

바로 푸치 미니컵캔 간식이다. 영양간식 겸 사료토핑용이다. 이 미니컵캔은 꼭 사람이 먹는 캡슐커피 같은 용기에 22g씩 총 8개로 구성 되어 있다.

크기가 작아서 1회용 간식으로 아주 적절하고 가지고 다니기에도 편하며 종류는 참치+닭가슴살, 참치+새우, 참치+치어, 참치+가다랑어, 참치+도미, 참치+게살 이렇게 모두 6가지다.

푸치 미니컵캔은 집사들 사이에서 미각캔이라고 불렸던 캔으로 기호성이 좋기로 소문난 간식이라고 한다. 리뉴얼 되어 포장이 바뀌었다는데 그 맛은 그대로다.

살펴보니 젤리가 첨가 되어있어 촉촉하다. 양이 적어 실내생활을 하며 비만 위기에 놓여 있는 고양이님들에게도 좋을 것 같다.

하루동안 다 먹지 않고 남겨 놓은 사료 위에도 섞어주면 고양이님이 금새 먹어 치우게 만드는 활용도 짱짱인 푸치 미니컵캔! 필요하다면 반려인을 위한 쇼핑몰 ‘올라펫샵‘에서 만나볼 수 있다.

전지인
건국대에서 프랑스, 러시아 지역문화를 전공했습니다. 최근 6살 유기묘를 가족으로 들이면서 삶에 변화가 생겼습니다. 귀여운 묘르신을 위해 언제나 지갑을 여는 초보집사. 동물과 함께 사는 이야기를 전합니다. 우리 묘르신 만수무강하자!

댓글

댓글창에 아무 내용도 입력되지 않았어요. ㅠㅠ
댓글을 남기시는 분의 이름은 꼭 입력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