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에게 과자를 줘도 되는걸까?

식탐이 많은 강아지라면 주인이 음식을 손에 들고 있을 때마다 난리이다. 과자를 먹고 있을 때도 마찬가지다. 우리 고양이도 과자를 먹고 있으면 뭐 주는거 없나 하고 다가온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하지만 일반적인 상식에 의하면 사람이 먹는 과자는 강아지에게 전혀 좋지 않은 음식이다. 사람이 먹는 과자를 만들 때 사용되는 밀가루, 우유, 설탕, 소금 등은 강아지의 소화기관과 장에 나쁜 영향을 주기 때문이다.

실제로 쿠키 하나를 만들 때 들어가는 재료를 보면 어마어마하다. 건강에 해로운 달고 맛있는 맛… 스낵은 기름에 튀겨서 더 맛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이것을 강아지가 많이 먹을 경우 비만과 고혈압과 같은 질환을 유발하기도 한다. 사람에게도 좋지 않은 것인데 몸집이 작은 강아지에게는 얼마나 안좋겠는가.

그래서 반려견이 먹을 수 있는 과자도 만들어지기 시작했다. 사랑하는 반려동물에게 좀 더 많은 걸 체험하게 해주고 싶고, 사람의 것을 함께 나누고자 하는 욕심은 끝이 없나보다.

쥬뻬 기능성 쿠키라는 이 멍멍이 전용 과자는 인공색소나 방부제가 들어가지 않은 건강한 과자이다. 단순한 과자일 뿐만 아니라 변냄새를 감소 시키는 기능성 간식이기도 하다.

이 과자에는 식이섬유와 미네랄이 들어 있어 반려견의 소화를 돕고 장의 면역을 높일 수 있다. 장내 유산균을 증가시켜 묽은 변을 감소 시키고 장염을 예방할 수 있다고 한다.

내가 먹을 과자를 고를 때도 이정도로 따져보지는 않는 것 같은데 너희 멍멍이들은 좋겠다.

쥬뻬 기능성 쿠키는 노릇노릇한 모습에 딱딱하지 않고 잘 부서지는 쿠키 제형이다. 뚜껑을 열어보니 어릴 때 먹었던 계란과자가 떠오르는 모양이었다. 고소하고 맛있는 냄새를 풍겼다.

엄선된 재료로 정성껏 만든 전통 유럽식 쿠키라고 하는데 정말 홍차와 함께 곁들이면 맛있을 것 같아 보인다.

당근, 시금치, 바닐라, 고구마맛이 있는데 특히 고구마맛은 기호성이 아주 뛰어나다. 강아지들이 냄새만 맡으면 먹고 싶어서 난리가 나는 것은 물론! 집에 있는 멍멍이에게 주려고 샀다가 슬쩍 집어 먹었다는 사람들이 한 둘이 아닌 마성의 과자이다.

크기도 2cm 정도로 한 입 크기여서 훈련용으로도 사용하기 좋다. 과자를 하나 먹을 때마다 옆에서 달라고 뚫어져라 쳐다보는 반려견에게 미안함을 느꼈다면 반려견 전용 과자 간식을 선물해주는건 어떨까? 반려견 전용 과자는 반려인을 위한 특별한 쇼핑몰 ‘올라펫샵’에서 판매되고 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