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갤러리아, 반려동물문화의 사각지대를 밝힌다

한화갤러리아가 신규 사회공헌 프로그램 ‘갤러리아 PARAN(Protection of Animal Rights and Animal Needs) 프로젝트’를 전개한다고 9일 밝혔다.

갤러리아는 국내 동물보호단체 4곳(동물권행동 카라·동물권단체 케어·서울동물학대방지 연합·용인시동물보호협회)과 협약을 맺고 나눔을 실천한다.

‘갤러리아 PARAN 프로젝트’는 선진 동물보호센터 건립, 개식용 종식 등 동물보호단체들의 핵심 사업을 후원하고, 운영에 어려움을 겪는 유기동물 보호소의 활동비와 물품을 지원한다. 한화갤러리아 임직원 중 희망자를 모집하여 ‘PARAN’ 봉사단을 결성해 유기동물 보호소를 방문하는 봉사활동도 진행할 예정이다.

한화갤러리아는 동물권행동 카라에서 2019년에 건립 예정인 선진국형 토탈 동물복지시설 ‘카라 파주센터’의 시설물 설치를 기업 최초로 후원한다.

또한 한화갤러리아는 동물권단체의 핵심 사업인 ‘개식용 종식 프로젝트’를 지원한다. 한화갤러리아의 후원금은 동물권단체 케어가 불법 개농장에서 사육되는 200여 마리의 개를 구조·치료·보호해 새 생명을 부여하는 데에 쓰인다.

한화갤러리아 관계자는 “배려와 나눔, 생명 존중, 환경 친화의 정신은 갤러리아 사회공헌활동의 지향 포인트”라며 “앞으로도 환경친화적이고 생명을 존중하는 활동을 통해 모든 생명이 더불어 사는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데 일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지인
건국대에서 프랑스, 러시아 지역문화를 전공했습니다. 최근 6살 유기묘를 가족으로 들이면서 삶에 변화가 생겼습니다. 귀여운 묘르신을 위해 언제나 지갑을 여는 초보집사. 동물과 함께 사는 이야기를 전합니다. 우리 묘르신 만수무강하자!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