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스키 타는걸로 보인다면 큰 오산!

똥스키에 대해 아시나요? 스키자세를 취하는 반려동물의 속사정!

출처 : leospetcare

혹시 내가 키우는 반려동물이 엉덩이를 질질 끄는 걸 본 적이 있으신가요? 어딘가 간지러운 듯, 약간만 거칠거칠한 곳을 만나면 어김없이 엉덩이를 바닥에 질질 끌고는 합니다. 이 아이들이 이러는 이유는 뭘까요? 궁금하지 않은가요?

출처 : leblogdemimi

시선이 어딘가를 보지만 초점은 없고 앉아서 엉덩이를 질질 끌고 가는 모습에 특이한 행동을 하네 하면서 웃었다면 아마 바닥에서 나는 지독한 냄새에 미소가 금새 사라질 거에요.

출처 : ytimg

이 같은 행동을 ‘똥스키’라고 하는데요. 항문낭에 분비물이 가득 차 가려워진 것을 엉덩이를 바닥에 문지르며 앞으로 전진하는 것 입니다.

출처 : 2tout2rien

그런데 여기서 분비물은 배변이 아닌 항문낭에서 분비되는 액체인데요.

출처 : blogspot

항문낭이라는 기관은 특유 체취가 나는 액을 저장하고 배출해서 이 냄새로써 자신들끼리 존재를 알리죠.

출처 : ytimg

하지만 분비물이 가득찬 항문낭을 방치해두면 고름이나 염증이 생기거나 찢어질 수도 있기 때문에 미리 짜줘야 해요.

여드름을 짜듯 항문에서 약간 아래쪽 부분을 잡고 살살 눌러서 짜내면 되는데 이 때 분비물의 악취가 굉장히 심하므로 목욕 전에 휴지를 대고 짜는 것이 좋고 3~4주에 한번씩 해주면 된답니다.

출처 : amazonaws

항문낭 위치를 잘 모르겠거나 혼자 짜기 어렵다면 병원에서 도움을 받는 걸 추천드려요. 이제 똥스키에 대해 잘 아셨겠죠?

출처 : servimg

평소에 반려동물이 엉덩이를 열심히 핥는다면 가렵다는 징조이므로 똥스키를 타기 전에 미리 관리해주도록 해요 🙂

댓글

댓글창에 아무 내용도 입력되지 않았어요. ㅠㅠ
댓글을 남기시는 분의 이름은 꼭 입력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