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반려동물 심장사상충 꼭 예방하세요!

인천 보건환경연구원은 관내에 설치된 DMS에서 채집한 모기에서 심장사상충을 확인해, 반려동물과 산책 시 감염에 조심할 것을 당부했다.

이에 따라 연구원에서는 인천시민의 심장사상충 예방에 대한 현수막을 관내 7개 공원(인천대공원, 송도센트럴파크, 청라호수공원, 자유공원, 송현근린공원, 다남체육공원, 수봉공원)에 게시하는 등으로 홍보활동을 펼치고 있다.

심장사상충 감염증은 모기에 의해 혈액으로 매개되며 개와 고양이의 폐동맥과 우심실에 기생하면서 혈액순환 장애를 초래하고 숙주의 면역반응을 일으켜 심폐질환을 야기하는 소모성 질환이다. 감염 시에 치명적이나 동물병원에서 판매하는 예방약을 정기적으로 투약할 시에 99%에 가깝게 예방되는 질병이기도 하다.

현재 인천 보건환경연구원은 이산화탄소를 유인제로 암모기만 선택적으로 유인해 채집 및 계측하는 장비인 DMS(Digital Mosquito monitoring System)를 관내 120개 지점에 설치해 운영 중에 있다.

이 중 주요 공원에 설치된 6개 지점에서 5월부터 7월까지 9,952마리 모기를 채집해 유전자검사법(연쇄효소중합반응)으로 심장사상충의 DNA 존재 유무를 검사한 결과, 4개의 pool에서 양성을 확인했다.

이성모 보건환경연구원장은 “심장사상충 감염증은 반려동물을 키우시는 시민이라면 반드시 알고 예방해야만 하는 질병으로 여름철 반려동물과 산책할 수 있는 공원의 모기에서 심장사상충이 발견되어 더욱 그 중요성을 강조하고 싶다”고 말했다.

또한 인천보건환경연구원은 심장사상충 감염위험도 조사를 10월까지 진행하고 향후 반려동물 공원 등으로 검사 대상 지역을 확대해 인천지역 반려동물 사육환경 개선에 기여하겠다고 전했다.

전지인
건국대에서 프랑스, 러시아 지역문화를 전공했습니다. 최근 6살 유기묘를 가족으로 들이면서 삶에 변화가 생겼습니다. 귀여운 묘르신을 위해 언제나 지갑을 여는 초보집사. 동물과 함께 사는 이야기를 전합니다. 우리 묘르신 만수무강하자!

댓글

댓글창에 아무 내용도 입력되지 않았어요. ㅠㅠ
댓글을 남기시는 분의 이름은 꼭 입력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