펫테크 스타트업 핏펫, 스프링캠프와 디캠프로부터 투자 유치

펫 헬스케어 스타트업 핏펫이 벤처캐피탈 스프링캠프와 은행권청년창업재단 디캠프로부터 투자를 유치했다고 20일 밝혔다.

핏펫은 기존 펫 헬스케어의 비효율 제거를 목표로 언어적 의사 표현이 불가한 반려동물과 주기적으로 병원에 방문하기 어려운 보호자를 위해 집에서도 손쉽게 반려동물 건강의 이상징후를 파악할 수 있는 어헤드를 개발했다. 핏펫 고정욱 대표는 직접 키우던 강아지가 갑자기 아파 큰 수술을 받은 것을 계기로 핏펫을 창업했다.

시약 막대에 반려동물의 소변을 묻혀서 핏펫 앱 내의 카메라로 이를 촬영하면 케톤, 빌리루빈, 글루코즈 등 10가지 항목을 검출하여 요로결석, 당뇨병, 간질환 등 9가지 이상 질병의 이상징후를 실시간으로 보여준다. 다음 달에는 크레아틴을 포함한 총 11가지 항목을 검출하는 신제품을 출시한다.

어헤드는 3월 말 크라우드펀딩을 통해 목표금액의 1,200%를 넘게 초과 달성하는 것을 시작으로 출시 두 달 만에 1만 개 판매를 돌파했으며, 올해 하반기에는 싱가포르, 중국, 일본 시장 진출을 앞두고 있다. 또한 올해 6월에는 스마트폰으로 반려동물 신원을 확인하는 솔루션의 프로토타입 개발을 완성했으며, 올해 상용화를 앞두고 있다.

투자를 주도한 스프링캠프 고경표 심사역은 “핏펫은 법인 설립 1년 만에 빠른 성장을 보였다”며 “펫 헬스케어 기술 개발을 위한 전문지식과 노하우를 갖추고 있으며, 수의학, 경영학, ICT 분야 전문가 등 최적의 인력을 바탕으로 글로벌 성장을 이룰 것으로 기대된다”고 투자 배경을 밝혔다.

핏펫 고정욱 대표는 “최근 반려동물 시장이 급속도로 발전한 것에 비해 반려동물의 건강과 직접 연관된 혁신적인 상품은 쉽게 찾아보기 힘든 상황”이라며 “이번 투자를 발판으로 기존 펫 헬스케어의 한계점을 해결하는 새로운 제품을 지속해서 개발하며 글로벌 펫 테크 기업으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댓글

댓글창에 아무 내용도 입력되지 않았어요. ㅠㅠ
댓글을 남기시는 분의 이름은 꼭 입력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