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도 보트 태워줘! 집사 따라 보트 타는 고양이

지금으로부터 13년 전 어느 날, 맷은 오두막 뒤에서 고양이 울음소리를 들었다. 소리의 정체를 찾기 위해 밖에 나간 그는 아주 작고 마른 새끼 고양이 한 마리를 찾아냈다.

인스타그램 @willtherebetuna

13년 전 나는 굶주린 채로 떠돌고 있었지. 눈 앞에 오두막집이 하나 보이길래 밥 좀 달라고 부탁을 했어. 그랬더니 오두막집에서 사람이 나왔어.

그 사람은 나에게 스프리처(Sprizer)라는 이름을 지어줬어. 고맙게도 그 사람이 사는 집으로 나를 데려가줬지. 그 때 난 너무 어렸고 혼자 살기 힘들어서 그 사람을 따라가기로 했어.

인스타그램 @willtherebetuna

넌 이제 내 집사다! 내 집사는 호수 근처에 살아. 그래서 작은 모터 보트도 하나 가지고 있었고 부교도 있었어. 심심하면 보트를 타고 돌아다니기도 했는데 어느 날 나에게 같이 보트를 타자고 했어.

인스타그램 @willtherebetuna

내가 성격이 좀 느긋해서 그런가 보트 타는게 별로 무섭지 않았어. 다른 고양이들은 물이라면 미쳐버리려고 하던데 난 좋았어. 그래서 집사랑 보트를 타면서 그 위에서 낮잠도 자고 놀기도 했어. 내 집사는 카약이라는 것도 좋아했어. 그런데 나랑 보트는 같이 타면서 그건 같이 안타는거야.

인스타그램 @willtherebetuna

그래서 “나도 껴줘!!”하고 카약에 올라 타려는 집사에게 말했지. 날 데려갈 때까지 계속 떠드니까 드디어 알아 듣고 날 태워주더라고. 그 때부터 지금까지 나는 집사의 카약 모험에 함께 했어.

인스타그램 @willtherebetuna

카약이 그렇게 큰 배는 아니지만 나는 여기에서 낮잠도 자고…

인스타그램 @willtherebetuna

집사가 노 젓는걸 방해하기도 하고…

인스타그램 @willtherebetuna

뒤에 앉아서 경치를 구경하기도 해. 집사의 무릎 위에 올라가 있기도 하지. 아주 가끔~~ 가고 싶지 않을 땐 그냥 집에 있기도 하지만 말이야.

인스타그램 @willtherebetuna

이제 나도 벌써 13살이나 됐지만 아직도 물 위로 놀러가는게 좋아. 집사랑 함께 노는 것도 재밌어. 당분간은 카약 타러가는 일을 멈추진 않을 것 같아. 나의 모험을 응원해줘!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