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기가 고양이인줄 아는 강아지

고양이 세수도 하는 이거슨 멍냥이.

이 토이푸들은 어릴 때부터 고양이와 함께 자랐다고 해요. 고양이와 사이 좋게 난로 앞에 앉아있습니다.

평범한 토이푸들인 것처럼 보였지만…

갑자기 고양이 세수를 하고 있습니다! 이럴수가.. 강아지가 고양이화한 것 같네요. 고양이의 행동을 제법 정확하게 따라하고 있습니다.

강아지와 고양이는 서로 다르지만 어릴 때부터 함께 키우면 서로의 언어를 이해하고 소통할 수 있다고 하는데요. 조만간 이 강아지 “야옹”하고 울게 되지 않을까요?

혹시 강아지와 고양이를 함께 키우는 분들이 있나요? 영상의 주인공 푸들친구처럼 강아지가 고양이의 행동을 따라하나요? 여러분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전지인
프랑스, 러시아 지역문화를 전공했습니다. 6살 유기묘를 가족으로 들이면서 삶에 변화가 생겼습니다. 귀여운 묘르신을 위해 언제나 지갑을 여는 초보집사. 동물과 함께 사는 이야기를 전합니다.

2 개 댓글

댓글

댓글창에 아무 내용도 입력되지 않았어요. ㅠㅠ
댓글을 남기시는 분의 이름은 꼭 입력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