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기가 고양이인줄 아는 강아지

고양이 세수도 하는 이거슨 멍냥이.

이 토이푸들은 어릴 때부터 고양이와 함께 자랐다고 해요. 고양이와 사이 좋게 난로 앞에 앉아있습니다.

평범한 토이푸들인 것처럼 보였지만…

갑자기 고양이 세수를 하고 있습니다! 이럴수가.. 강아지가 고양이화한 것 같네요. 고양이의 행동을 제법 정확하게 따라하고 있습니다.

강아지와 고양이는 서로 다르지만 어릴 때부터 함께 키우면 서로의 언어를 이해하고 소통할 수 있다고 하는데요. 조만간 이 강아지 “야옹”하고 울게 되지 않을까요?

혹시 강아지와 고양이를 함께 키우는 분들이 있나요? 영상의 주인공 푸들친구처럼 강아지가 고양이의 행동을 따라하나요? 여러분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전지인
건국대에서 프랑스, 러시아 지역문화를 전공했습니다. 최근 6살 유기묘를 가족으로 들이면서 삶에 변화가 생겼습니다. 귀여운 묘르신을 위해 언제나 지갑을 여는 초보집사. 동물과 함께 사는 이야기를 전합니다. 우리 묘르신 만수무강하자!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