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중적 인기를 끄는 동물의 빛과 어둠.. 입양은 유행이 아니에요

예쁘다고 무작정 키우면 안 돼요!

인기견들의 어두운 현실 TV 속 강아지가 귀엽다고 쉽게 입양하시나요?

출처 : telestar

사람은 반려동물을 입양할 때, SNS, TV의 영향을 많이 받는다.

출처 : pinimg

예를 들어, 일본산 견종인 ‘시바견’의 귀여운 사진이 SNS에서 퍼지자 금방 시바견이라는 종이 사람들에게 폭발적인 인기를 끌었던 적이 있었다.

출처 : tumblr

하지만 이러한 인기가 과연 좋은 걸까?

출처 : pinimg

시바견에 대해 제대로 알아보지 않고 귀엽다는 ‘이미지’ 하나로 입양한 사람들은 곤욕을 치루곤 하는데마냥 순둥한 인상과 다르게 굉장히 독립적이고 에너지가 넘치며 고집도 쎈 성격이기 때문이다.

출처 : ddmcdn

다른 개들보다 훨씬 더 많은 훈련이 필요하지만 ‘유명’하고 ‘예쁘다’는 이유만으로 충동적으로 시바견을 입양한 뒤, 훈련을 시키는 등의 노력을 하기보다는 아이를 파양하거나 유기하면서 사회적인 문제가 되었다.

출처 : shibashake

일본에서 시바견을 한국으로 분양 했던 견사가 있었는데 파양이 너무 많아지자, “더이상 한국에 분양을 하지 않겠다”고 말할 정도였다고 한다.

출처 : fnnews

같은 사례로 1박 2일 방송의 ‘상근이’가 유명해지자 같은 종인 그레이트 피레니즈의 입양이 늘었고

출처 : asiae

삼시세끼의 ‘산체’가 주목받자 사람들이 분양샵에서 장모 치와와만을 찾아 한 때 몸값이 치솟기도 하였다. 문제는 이러한 입양 수와 더불어, 방송이 끝나고 관심이 사그라들면 버려지는 아이들의 수도 어마어마하다는 것이다.

출처 : dogbreedslist

그레이트 피레니즈는 대형견으로 아파트에서 키우기 어렵고 털이 많이 빠지고 피부염이 심하며

출처 : 4hdwallpapers

장모 치와와는 자그마해서 마냥 귀여워보이는 것과 달리 독립심이 있고 성격이 강하며 뼈가 약해서 조심해야하는 부분이 있다.

출처 : pixabay

하지만 이를 자세히 알아보는 노력없이 입양하고 쉽게 파양하는 사람들 때문에 유기동물보호소에 들어오는 그레이트 피레니즈와 장모 치와와의 비율이 굉장히 높아졌다고 한다.

출처 : tenasia

출처 : heraldk

방송과 SNS에 나오는 사진 한 장으로는 마냥 귀엽고 천사 같겠지만 실제로 키워보면 예쁜 모습과 더불어 미운 모습도 많고, 함께 살아가는 평균 15년이라는 세월동안 예상치 못한 문제가 생길지도 모른다.

파양과 유기, 재입양은 또한 동물들에게도 잊을 수 없는 상처를 안겨준다. 또다른 생명을 가족으로 맞이한다는 것은 결코 쉽게 생각할 일이 아니다.

출처 : shentonista

시보호소와 사설보호소에 가득한 유기동물들. 그들의 생은 누가 책임질 수 있을까? 한 생명과 함께 하기로 마음 먹었다면, 그 개체의 특성을 알아보고 충분히 준비가 된 후에 입양을 하는 것이 기본적으로 갖춰야할 자세일 것이다.

댓글

댓글창에 아무 내용도 입력되지 않았어요. ㅠㅠ
댓글을 남기시는 분의 이름은 꼭 입력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