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살 장수고양이 세계최고령냥 넛매그

나이가 많아도 귀엽다냥 사람나이로 무려 141살! 장수의 비결은?!

출처 : pinimg

반려동물의 수명은 평균 14~15살이라고 하죠.

출처 : boredpanda

그런데 무려 두 배 이상을 살아온 장수 고양이가 있어 놀라움을 주고 있답니다.

출처 : mirror

올해로 31번째 생일을 맞이한 고양이의 이름은 ‘넛메그(Nutmeg)’.

출처 : mirror

1990년, 당시 길고양이었던 ‘넛메그’는 보호소에 있다가 지금의 주인인 리즈(Liz)와 이안(Ian Finaly)에게 입양 되었죠.

출처 : images

당시 수의사는 ‘넛메그’가 최소 5살일 거라는 진단을 했습니다.

출처 : chroniclelive

그로부터 26년이 지났으니 사람 나이로 환산해보면 무려 141살이 되었어요!

출처 : chroniclelive

리즈와 이안은 ‘우리가 그를 키우는 것이 아니라 그가 우리를 돌보는 것으로 아는 것 같다.’ 며

출처 : chroniclelive

아마 그러한 마인드가 그의 장수 비결이 아닐까 싶고

출처 : chroniclelive

나이가 많은 고양이지만 매일 아침마다 먹이를 내놓으라고 보채며 사랑스럽게 행동한다고 하네요.

출처 : thesun

나이를 증명할 수 있는 서류가 없기 때문에 아직 세계 최장수 고양이로 공식적으로 기네스북에 오르진 못했지만

출처 : metamorphosis

지난 해 뇌졸중이라는 병도 무사히 넘기며 건강을 유지하던 31살 고양이 ‘넛메그’, 안타깝게도 32살이 되던 해에 고양이 별로 떠나게 되었다고 합니다. 갑작스레 호흡곤란이 와서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살릴 수 없었다고 하네요.

출처 : express

그래도 보호소에 있던 ‘넛메그’가 이토록 건강한 삶을 이룰 수 있던 것은 아마 주인의 헌신적인 보살핌 덕이 아닐까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