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계의 여왕 샴 고양이

왕족만 키울 수 있던 ‘달의 다이아몬드’

출처 : hdcats

1700년 경 이전에 자연적으로 발생한 종으로 타이의 왕족만이 키울 수 있던 고양이였어요.

출처 : catfactsforkids

타이 왕국의 옛 명칭 ‘샴’을 따서 ‘샴 고양이’라고 부른답니다.

출처 : buzzsharer

1884년 영국 영사가 타이 왕에게 선물받은 고양이를 영국으로 가져왔고 1885년 런던에서 개최된 고양이전시회를 통해 세계적으로 관심을 끌기 시작했어요.

출처 : learnthaiwithmod

샤미즈, 시암 또는 타이 어로 ‘Wichien-maat’라고도 부르는데 ‘달의 다이아몬드’ 라는 의미가 있죠.

출처 : cloudfront

샴고양이는 다른 고양이와 확연한 차이가 울음소리가 수다스러운 편이라고 하는데요. 보통의 고양이가 ‘야옹’ 한다면 샴고양이는 ‘끼야옹’ 하는 식으로 큰 소리를 내는 편이에요.

출처 : allaboutcat

짧은 털 덕분에 호리호리하고 날씬한 몸매가 더욱 부각되며 코와 다리, 꼬리 쪽에 마치 물든 것 같은 진한 색의 털이 있는데 새끼 때는 몸 전체가 흰색이지만 성장함에 따라 점차 이와 같은 진한 포인트 털을 갖게 된답니다.

출처 : iacpublishinglabs

또한 사파이어 색의 눈도 특징으로 자리잡았아요. 아마 눈 색이 각도에 따라 흰색으로 보일 때도 있고 매우 짙은 파란색으로 보일 때도 있어요. 이 눈 색 덕분에 ‘달의 다이아몬드’라는 이름을 갖게 된 것 같아요!

출처 : petupon

주인에 대한 애정이 깊어서 관심을 끌려고 큰 소리로 울어대기 때문에 다소 성가실 때도 있고 지나치게 움직이는 걸 좋아하며 예민하기도 해서 가끔은 신경질적인 반응을 보이기도 하지만

출처 : catster

주인에게 어리광을 피우며 졸졸 따라다니는 명랑한 성격과 더불어 아주 영리한 덕분에 가장 대중적인 고양이로 사랑을 받아오고 있답니다 🙂

출처 : ytimg

독립심이 강한 고양이로서 조금 특이한 성격일 정도로 사람 손 타는 걸 좋아하는 완전 개냥이에요!

댓글

댓글창에 아무 내용도 입력되지 않았어요. ㅠㅠ
댓글을 남기시는 분의 이름은 꼭 입력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