둘째 들이고 싶다면 이 세 가지는 꼭!

외로운 아이에게 형제를. 합사시 주의점과 합사 방법 알려드려요

출처 : nosamisleschiens

반려동물 혼자 두고 나갈 때, 시무룩한 모습을 보면 형제를 만들어줄까 싶기도 한데요, 둘째를 들이는 것은 결코 쉽게 결정할 문제가 아니랍니다.

출처 : wallpaperscraft

강아지나 고양이는 영역 동물이기 때문에 집에 새로운 동물이 오게 되면 큰 스트레스를 받거든요.

출처 : laviedeschats

또한 신참인 둘째의 입장에서는 낯선 환경에 경계하는 동물까지 있으니 적응하기 어려워하죠.

이처럼 합사는 결코 쉬운 일이 아니랍니다. 그러니 아이가 너무 예민한 성격이라면 애당초 데려오지 않는 것을 권해요.

출처 : animal-fute

하지만 둘째를 꼭 들이겠다고 맘 먹었다면 아예 새끼일 때 함께 키우거나 또는 나이차이가 많이 나는 아이로 데려오는 것이 가장 좋아요.

자신과 나이차이가 많이 나면 아예 경계 대상으로도 여기지 않아서 서열 관계가 자연스레 정리되거든요.

출처 : zoomalia

나이를 고려하여 데려온 후에는 곧장 만나는 것보다는 시간을 두고 천천히 서로를 탐색하도록 해주세요. 각자 다른 방에서 머물게 한 후 천으로 서로의 냄새를 맡게 하고 유리문으로 서로를 확인하게 하는 것도 좋아요.

출처 : laviedeschats

둘이 싸운다고 해도 이는 서열정리이기 때문에 중간에 끼어들거나 한쪽 편을 들지 말고 시간이 약이라는 말처럼 둘 사이에도 서로를 받아들이기 위한 시간이 필요하다는 걸 꼭 알아주세요.

출처 : wamiz

‘내 자리를 뺏는 존재’라는 것보다는 ‘우리 엄마가 소중하게 여기니까 나도 잘해줘야지’라고 생각할 수 있도록 편애 없이 둘 다 공평하게 사랑해주세요. 동물들도 어린아이처럼 알고 느낀답니다.

출처 : monchatonetmoi

합사 시키는 것도 어렵고 합사가 성공한 후에도 먹이도 두 배, 치워야할 배설물도 두 배!

출처 : tuxboard

그리고 드는 비용와 육체적 피로도 훨씬 더 심해지고 더 부지런해져야할테지만

출처 : skyrock

그만큼 아이들이 행복해하는 모습을 보면 기쁨과 사랑도 두 배가 되겠죠? 🙂

댓글

댓글창에 아무 내용도 입력되지 않았어요. ㅠㅠ
댓글을 남기시는 분의 이름은 꼭 입력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