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요테가 몰랐던 고양이의 비밀병기

내 발 안에 발톱있다

출처 : pinimg

집사가 고양이의 발을 좋아하는 이유는

출처 : tumblr

연한 핑크색에 말랑말랑한 발바닥이 귀엽기도 하지만

출처 : vetandthecity

혹여나 상처를 입히지 않도록 날카로운 발톱을 드러내지 않는 것이 기특해서이기도 해요.

출처 : zoomalia

그런데 숨겨진 발톱을 모르고 고양이에게 까불다가(!) 큰 코 다친 이가 있답니다.

출처 : geo

옛날 옛적, 여행을 하던 코요테가 어느 산중에서 산고양이를 마주쳤고 둘은 친구가 되어 담소를 나누었죠. 어느 정도 친해지자 코요테는 흘끗 고양이의 발을 보며 말했어요.

출처 : animalblog

‘그래도 너와 나는 먼 사촌 지간으로 알고 있는데 나와 다르게 넌 발톱 하나 없구나’

출처 : laviedeschats

자신을 무시하는 코요테의 마음을 알아챈 산고양이는 빙긋 웃으며 말했죠.

출처 : catsanimals

‘그럼 우리 서로 등을 할퀴어보지 않겠느냐. 이것 봐라, 나는 발톱이 하나도 없으니 마치 안마를 받는 것 같이 느낄 것이다’

출처 : canalvie

코요테가 고양이의 발을 살펴보니 정말 발톱이 하나도 없는 하얀 솜뭉치 같지 않겠어요?

출처 : ssl

안마를 받아 쌓인 피로를 풀어보자는 심보로 코요테는 먼저 발톱을 세우고 산고양이의 등을 할퀴었어요.

출처 : chatsdumonde

산고양이는 등을 내밀고 털을 최대한 위로 꼿꼿이 세워 몸을 부풀린 덕에 발톱이 등에 닿지도 않았지만 아프다며 엄살을 피웠답니다.

출처 : lebonchat

그 다음, 완전 방심하고 있는 코요테의 등에 대고 숨겨진 발톱을 꺼내 할퀴었고

출처 : internetdict

깜짝 놀란 코요테는 너무 아픈 나머지 쏜살같이 도망을 가버렸다고 해요.

출처 : gerbeaud

코요테까지 물리친(!) 무시무시한 발톱을 행여나 집사가 다칠까봐

출처 : pmdstatic

항상 숨기고 있는 고양이의 갸륵한 마음! 아신다면 집에 있는 반려묘를 더욱 아끼고 사랑해주세요 😀

댓글

댓글창에 아무 내용도 입력되지 않았어요. ㅠㅠ
댓글을 남기시는 분의 이름은 꼭 입력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