견냥지간? 오해마세요 이렇게 친하답니다

우리는 모두 친구! 사람들의 인식을 바꾸어준 ‘멜리’와 길고양이들의 우정

출처 : ytimg

사람들은 일반적으로 강아지와 고양이가 앙숙일 거라 생각하죠. 그 이유가 서로 커뮤니케이션 방법이 다르기 때문이라는 것도 널리 알려진 이야기구요.

그런데 한 강아지와 고양이들의 우정이 이러한 편견을 바꾸어주고 있답니다.

출처 : reshareworthy

그 화제의 주인공은 유기견이었던 ‘멜리(Meli)’에요.

출처 : theorphanpet

‘멜리’는 보호소에 있었지만 3년 전 그리스 아테네의 부부, 페이(Fay)와 디오니시스(Dionisis)에게 입양 되었죠.

평소 동물을 잘 도와왔던 주인 부부는 매일 ‘멜리’를 산책시키면서 길고양이들에게 밥을 챙겨주었는데요.

출처 : reshareworthy

놀랍게도 큰 개인 ‘멜리’는 고양이들을 위협하기는 커녕 호의적으로 코 인사를 나누었다고 해요.

아마 자신도 길에서 지냈기에 길거리의 힘든 생활을 공감한 걸까요?

출처 : democraticunderground

이렇게 매일 얼굴을 익히다보니 길고양이들은 그들의 산책 시간을 기다리며 만나면 아주 살갑게 맞이했다고 합니다.

출처 : democraticunderground

그 중 한마리는 유난히 ‘멜리’와 사이가 좋아서 부부에게 입양되기도 하였죠.

출처 : reshareworthy

이처럼 길고양이들이 사람 뿐만 아니라 큰 개와도 잘 지내는 것을 지켜보던 동네 사람들도

출처 : rbl

길고양이가 사나울거란 인식을 점차 바꾸었고 거리의 고양이들 역시 사람에 대한 경계를 풀어가고 있다고 하네요.

출처 : democraticunderground

‘멜리’의 주인 부부는 단순히 캣맘 활동에 그치지 않고 개체 수가 늘어나지 않도록 중성화를 시켜주며 아이들에게 새로운 가족을 찾아주고 있다고 해요.

출처 : democraticunderground

출처 : rbl

이러한 길고양이들을 위한 부부의 노력과 더불어 고양이와 사이좋게 지낸 ‘멜리’의 모습이 강아지와 고양이도 사이가 좋다는 생각을 하게 만들었고, 사람과 길고양이의 관계 역시 변화 시켜준 좋은 결과를 만들어내고 있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