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모종의 귀족 러시안블루

아크엔젤 제도의 푸른빛 고양이

출처 : our-happy-cat

러시안 블루라는 이름에서 알 수 있듯 러시아 출신인 고양이에요. 1860년 러시아 북쪽 아크엔젤(Archangel) 제도의 고양이가 항해사들에 의해 영국으로 전해졌는데 러시아 황실과 영국의 빅토리아 여왕이 기르던 고양이의 후손이라는 설도 있어요.

출처 : petplanner

아크엔젤 제도의 푸른빛 고양이라고 하여 아크엔젤 블루(archangel blue) 또는 포린 블루(foreign blue)라고 불리다가 1875년 영국의 전람회에서는 아크엔젤 고양이라고 처음 소개되었어요. 그 후 스칸디나비아와 영국의 고양이와의 여러 번 교배를 거듭하여 1912년 러시안 블루라는 독자적인 종으로 인정받았답니다.

출처 : wikimedia

러시안블루는 타고난 개냥이에 사랑쟁이인데 <톰과 제리>의 말썽꾸러기 ‘톰’의 모델이 바로 러시안 블루라고 하네요!

출처 : wallpaperfolder

무늬가 없고 오로지 푸른색 털만이 날렵한 몸을 촘촘히 감싸고 있으며 청회색 눈으로 태어나 2개월에 눈의 색깔이 노란색으로 바뀌고 5~6개월에는 다시한번 초록색으로 바뀐답니다.

출처 : purrfectcatbreeds

짧고 청색의 털을 가졌는데 털 한올한올 은빛이 돌아 윤이 나보여요. 이 털은 쓰다듬거나 핥는 대로 형태가 남아서 귀여워요. 러시안 블루는 단모종이지만 털이 짙고 빽빽하여 빗질을 더욱 자주 해주셔야 합니다.

출처 : blogspot

성격이 매우 조용하고 온순한 편이라 거의 울지 않고 울음소리가 작기에 이웃에 소음피해가 생길 걱정은 안해도 되죠. 이처럼 말썽을 안 피우고 지혜롭기까지 하여 따라붙은 별명이 ‘단모종의 귀족’! 정말 잘 어울리지 않나요?

출처 : petmd

애정이 많은 고양이라 주변과 잘 어울립니다. 집의 분위기에 민감하기 때문에 반려인이 우울하면 얼굴을 쓰다듬어 우울함을 달래주기도 해요. 함께 사는 가족들에게 믿음이 깊고 애교가 많으며 어울려 노는 것을 좋아해요.

출처 : ytimg

하지만 대부분의 고양이가 그렇듯 낯선 사람에게는 경계심이 많아 낯을 많이 가리는 편이며 호기심이 많고 활동적이라서 높은 곳에 가는 것을 좋아해요.

출처 : mentalfloss

낯선 사람은 몹시 경계하기 때문에 친해지는 데에는 시간이 걸리지만 한번 친해지면 마음이 변치 않으며 애정이 깊기 때문에 늘 주인의 감정을 살피는 귀염둥이 ‘러시안블루’! 러시안블루와 친구가 되어보는 건 어떤가요 🙂

댓글

댓글창에 아무 내용도 입력되지 않았어요. ㅠㅠ
댓글을 남기시는 분의 이름은 꼭 입력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