캘리포니아주, “부부 이혼시 반려동물 양육권은 더 잘 보살피는 쪽에 준다.”

11

반려동물을 가족처럼 키우고 있는 부부가 이혼을 하면 양육권은 누구에게 있을까? 지금까지는 일반적으로 반려동물은 분할해야할 재산의 일부로, 반려동물을 입양하거나 구입한 배우자에게 양육권이 있었다.

내년부터 적어도 미국 캘리포이나주에서는 조금 더 헌신적으로 반려동물을 양육한 배우자에게 양육권을 주고, 사료비 및 병원비 등의 일종의 양육비를 청구할 수 있게 될 예정이다.

제리 브라운 캘리포니아 주지사는 지난 27일(현지 시각), 동물을 기르던 부부가 이혼할 경우 반려동물을 더 잘 살펴온 배우자에게 양육권을 제공한다는 법안에 서명했다고 LA타임즈 등이 보도했다.

이는 반려동물을 재산분할의 대상이 아닌 양육의 대상으로 본 첫 사례로, 반려동물이 자녀와 같은 지위를 획득한 것이라 큰 관심을 모으고 있다. 미국 동물학대방지협회를 비롯한 해당 법안 지지자들은 새로운 법이 시행되면 유기되는 동물이 줄어들 것이라고 기대를 내비치고 있다.

 

댓글

댓글창에 아무 내용도 입력되지 않았어요. ㅠㅠ
댓글을 남기시는 분의 이름은 꼭 입력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