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보라매공원에서 반려동물 문화교실 열린다.

이달 매주 일요일에 월드컵공원과 보라매공원 반려견 놀이터에서 2018 서울시 반려동물 교실이 개최된다.

10월 한 달간, 매주 오전 10시 30분부터 낮 12시 30분에는 동작구 보라매공원에 위치한 반려견 놀이터에서, 오후 3시부터 5시에는 마포구 월드컵공원 내 반려견 놀이터에서 교육이 실시된다.

공원에서 진행되는 반려동물 문화교실에는 서울수의사회 ‘반려동물 행동학연구회’ 소속 수의사가 강사로 참여해 이론과 실습 교육을 진행한다. 교육은 4회 과정으로 한 달 간 총 8회로 운영 된다.

반려동물 문화교실 세부 교육일정

교육내용은 반려동물 이해하기, 반려동물 교육의 필요성과 원칙, 반려동물과 행복한 삶 만들기, 문제행동 예방을 위한 기본교육으로 이뤄져있다.

서울시는 2015년부터 반려동물 문화교실을 운영해왔으며 이번 반려동물 교실만족도 조사를 통해 시민 수요를 파악하여 확대 여부를 검토할 계획이다.

전지인
건국대에서 프랑스, 러시아 지역문화를 전공했습니다. 최근 6살 유기묘를 가족으로 들이면서 삶에 변화가 생겼습니다. 귀여운 묘르신을 위해 언제나 지갑을 여는 초보집사. 동물과 함께 사는 이야기를 전합니다. 우리 묘르신 만수무강하자!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