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막 간택받은 초보집사를 위한 예방접종 가이드

아주 작은 아기 고양이에게 간택받아 행복한 시간을 보내고 계실 집사님. 지금의 행복을 가장 오래 지키는 방법. 그 첫걸음은 바로 예방접종입니다. 사람과 마찬가지로 동물들도 반드시 맞아야하는 예방접종이 있는데요. 오늘이 그 스케쥴을 살펴보려 합니다.

아기 고양이는 태어나면서 엄마 고양이에게 면역 항체를 물려받습니다. 아직 너무 작고 약한 아기 고양이가 병으로부터 견딜 수 있도록 엄마의 힘을 빌리는 것이죠. 사람도 마찬가지에요. 다만, 인간의 경우 6개월 정도인 반면, 고양이는 고작 8주1에 불과합니다.

그래서 8주가 지나면 아기 고양이가 자립할 수 있도록 예방접종을 시작하는데요. 가장 먼저 접종하는 것이 3번에 걸쳐 접종하는 종합백신입니다. 생후 8주차부터 3주 간격으로 접종하는데요. 접종이 끝나고 항체가 잘 생성되었는 지 확인하면 더욱 좋습니다.

앞서 말씀드린 것처럼 종합백신은 총 3번을 접종하는데요. 각각 전염성 비기관지염(FVR), 칼리시 바이러스(FCV), 범백혈구 감소증(FPL)를 예방하는 백신입니다.

전염성 비기관지염은 고양이 인플루엔자(감기)라고도 불립니다. 호흡기 질병으로 시작하여 기침, 발열등의 감기 증상으로 시작하여 소화기 질병인 설사, 구토 등으로 이어져요. 저항력이 약한 아기고양이가 걸리기 쉽고 심할 경우 사망에 이를 수 있습니다.

칼리시 바이러스는 공기중 칼리시바이러스를 통해 감염됩니다. 식욕저하에 눈물, 콧물을 흘리는 증상이 나타나며 혀에 궤양이 나타나기도 합니다. 마지막으로 범백혈구 감소증은 소장에 침투한 바이러스로 감염되고 진행속도가 빨라 특히 어린고양이와 임신한 고양이에게 위험한 질병입니다.

어떤 질병이던 생명을 위협하는 큰 병이니, 예방접종은 반드시 해야겠죠? 특히 집에서만 키우는 고양이라 괜찮지 않을까 생각하는 분들도 예외없이 꼭 접종해주시는 게 좋습니다.

오히려 야외 활동이나 여러 고양이를 함께 키우는 고양이는 위 접종은 물론이고 추가 접종을 권장하는데요. ‘2종 종합백신’이라 부르고 고양이 백혈병(FeLV)과 호흡기 감염증(CH)를 예방하는 백신입니다.

고양이 백혈병(FeLV)은 이미 감염된 고양이와 접촉하거나 사람의 옷과 신발에 묻어 나온 세균으로 인해 감염되는데, 이 세균에 이미 감염된 고양이가 백신을 맞으면 세균을 더 빠르게 활성화시킬 뿐, 효과가 없어 주의가 필요하다고 합니다.

두 번째로, 호흡기 감염증(CH)은 세균과 유사한 세포 내 미생물에 의해 걸리는 병으로 감기와 유사한 증상이 나타납니다. 이 밖에도 광견병, 복막염, 심장 사상충, 기타 면역 결핍증 등이 있는데요. 수의사와 상의를 통해 접종을 결정하시면 돼요.

어린 고양이에게 간택받은 운 좋은 초보 집사세요? 아이들에게 꼭 필요한 예방접종, 오늘 집에서 달력에 빨간펜으로 예방접종날을 표시해보는건 어떨까요?

  1. 모체이행항체라 부르는데, 초유를 통해 받기 때문에 어릴적 어미의 젖을 정상적으로 먹지 못했다면, 조금 더 빠르게 병원에 가볼 필요가 있습니다. (feat. 아기 길냥이를 건들지 마세요)

댓글

댓글창에 아무 내용도 입력되지 않았어요. ㅠㅠ
댓글을 남기시는 분의 이름은 꼭 입력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