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무실에 고양이가 있으면 벌어지는 일

고양이와 함께 일하는 상상을 해본 적이 있나요? 올라펫에서는 동물과 함께 출퇴근을 할 수 있어 저도 한 번 묘르신을 데리고 출근한 적이 있었는데요.

난 그냥 집에서 잘거다냥

집에 혼자 있느라 외로운 줄 알았더니 외로운 것보다도 낯선 공간을 더 힘들어 했습니다. 만약 자주 데려와서 적응 한다면 괜찮아 질 수도 있겠지만 슬슬 노년에 접어드는 나이인데 무리 하는 것 같아 그냥 집에 모시고 있어요.

출처 | 유튜브 @Cole and Marmalade

집사와 함께라면 어디든 신난다고~~
컴퓨터 그게 뭐야 그런거 하지마 나랑 놀아~ 빨리 쓰다듬어 달라냥~!!

그와 반대로 사무실에서 아주 잘 적응하는 고양이씨들도 있나봅니다. 영상의 주인공은 콜과 마멀레이드(Cole & Marmalade). 이 둘은 언제나 사무실에 있는 사람들이 생산적으로 잘 일하고 있는지 확인해요.

콜과 마멀레이드의 일과는 이렇습니다.

출처 | 유튜브 @Cole and Marmalade

마우스를 먹어본다. (쥐라서…?)

출처 | 유튜브 @Cole and Marmalade

모니터 앞을 자유자재로 지나다닌다.

출처 | 유튜브 @Cole and Marmalade

심심하니까 쓰레기 통에 들어간다 등등…

우리 묘르신도 얼마든지 방해해도 괜찮으니까 같이 사무실에 왔으면 좋겠네요 ^^ 콜과 마멀레이드의 사무실 일과는 아래의 영상으로 마저 보실 수 있습니다.

정말 사랑스러워요~ 콜과 마멀레이드 처럼 사무실에 출근하는 고양이가 또 있나요? 주변에 출근하는 고양이가 있다면 댓글로 알려주세요!

전지인
건국대에서 프랑스, 러시아 지역문화를 전공했습니다. 최근 6살 유기묘를 가족으로 들이면서 삶에 변화가 생겼습니다. 귀여운 묘르신을 위해 언제나 지갑을 여는 초보집사. 동물과 함께 사는 이야기를 전합니다. 우리 묘르신 만수무강하자!

댓글

댓글창에 아무 내용도 입력되지 않았어요. ㅠㅠ
댓글을 남기시는 분의 이름은 꼭 입력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