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견을 던진다고? ‘하늘샷’을 아시나요

그래서 결국 즐거움은 누구의 몫인가.

최근 인스타그램에서 #하늘샷, #항공샷 이라는 해시태그를 중심으로 반려견을 하늘로 던져 찍은 사진이 게시 되며 동물학대 논란이 일고 있다.

하늘샷이라는 이름으로 올라온 사진들을 처음 본 나는 깜짝 놀랐다. 반려견을 안고 카메라 각도만 낮춰 하늘을 배경으로 찍은 사진인 줄로만 알았는데 사진을 찍겠다고 반려견을 하늘로 던지는 사람들이 있었다.

출처 |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에서 보이는 반려견들은 무척 겁에 질려 있었다. 몇몇 사진에선 반려견이 제법 높이 던져진 모습도 볼 수 있었다. 당연히 그들의 몸은 공포심으로 굳어 있었다.

하지만 더 놀라운건 견주의 태도였다. “반려견이 겁에 질린 모습에 미안했지만 귀엽다”거나 원하는 사진을 얻기 위해 “강아지를 하늘로 던지는 행동을 수차례 반복했다”는 말을 사진과 함께 게시한 것이다. 반려동물을 가족이라고 말하면서도 반려견의 입장에서가 아닌, 인간 중심으로 생각하고 행동에 옮긴 결과다.

견주는 ‘반려견의 견생샷을 만들어 주기 위해 하늘샷을 찍을 것’이라는 목표가 있었지만 그들의 반려견은 인스타그램이 뭔지, 하늘샷이라는걸 왜 찍어야 하는지 모른다. 자신의 주인이 자신에게 갑자기 왜 이런 행동을 하는지 알 수 없고 두렵기만 하다. 그 견생샷은 반려견이 정말 원하던 것이었을까? 아무것도 모른 채 수차례 공중에 던져지는 반려견들은 정신적으로 큰 스트레스를 받는다.

반려견 사진을 하늘배경에 합성한 사진들 (출처 | 인스타그램 캡처)

또한 이런 위태로운 하늘샷의 대상이 되는 반려견의 대부분이 작고 가벼운 소형견이라는 것도 문제다. 소형견은 뼈와 관절이 무척 연약한데 던지고 받는 과정에서 다칠 수도 있고 만약 실수로 떨어뜨렸다간 큰 사고로 이어질 수도 있다.

이를 본 반려인들은 #하늘샷은동물학대 라는 태그를 새롭게 만들어 반대 게시글이 게시하기 시작했다. 현재는 문제의 사진들은 대부분 삭제 되었고, #하늘샷 이라는 해시태그를 검색해도 이에 반대하는 사진이 더 많이 보이고 있다.

하늘로는 부족하다, 우주샷의 등장 (출처 | 인스타그램 캡처)

일부는 “하늘샷이 찍고 싶으면 차라리 합성을 하라”며 하늘 배경에 자신의 반려견이나 반려묘를 직접 합성한 사진을 게시하기도 했다. 더 나아가 우주 배경에 반려동물을 합성한 #우주샷도 등장 하며 유쾌하게 반대하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다.

우려스러운 유행이었지만 그에 따라 자정작용도 이뤄져 다행이라고 해야 할까. 동물권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다는 것을 실감하면서도 여전히 갈 길이 멀다는 사실을 깨닫는다. 유행을 따라하는건 재미 있는 일이다. 하지만 따라하기 전에 한 번 더 생각해 보는건 어떨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