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펫택시와 여성, 노인 전용 택시 도입 추진중

16일 서울시가 새로운 택시 서비스 도입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택시운송가맹사업을 이용한 반려동물 전용 택시(펫택시), 노인복지 택시, 여성 전용 예약제 택시, 심부름 택시 등이다. 택시운송가맹사업은 사업자가 운송가맹점에 가입한 법인 및 개인 택시를 활용해 펫택시나 여성 전용 택시같은 추가적인 서비스를 운영할 수 있는 제도다.

펫택시 등은 사실 2009년 11월 도입됐으나 법이 개정되어 약 10년 간 활성화되지 못했다. 서울시 관계자는 ‘현재 서울 법인택시들이 협력해 택시운송가맹사업을 준비하고 있으며 4,500대 이상이 모이면 사업 계획 등을 심사해 허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요금은 고급 택시와 마찬가지로 신고제이지만 일명 ‘바가지 요금’은 받지 못하도록 제한하는 방안 역시 검토 중이다. 펫택시의 기본요금은 8,000원에서 12,000원 사이로 일반 택시 요금보다 훨씬 웃도는 수준이며, 영업용 차량이 아닌 일반 차량으로 운영돼 ‘불법이 아니냐’는 논란을 샀지만, 소비자들의 반응은 뜨겁기만 하다.

최근 ‘카카오 카풀’ 서비스와 택시업계 간의 충돌이 있었기에 이번 서울시의 새로운 행보가 더욱 주목받을 전망이다. 한편, 택시 업체들은 오는 22일 국회의사당 앞에서 카풀 앱 서비스 금지를 요구하는 대규모 집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