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보호단체 케어, ‘개와 고양이가 모피를 위해 도살당한다’

국내에서 유통되는 모피에 개와 고양이의 모피가 섞여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지난 16일 오후 방영된 CBS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와의 인터뷰에서 동물보호단체 ‘케어’ 박소연 대표는 ‘중국에서 연간 고양이는 최대 500만 마리, 개는 최대 2,000만 마리가 모피를 위해 도살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주장했다. ‘케어’에 따르면 코트 하나를 생산하는데 필요한 고양는 약 40마리다.

그녀는 최근 중국 허베이성 쑤닝에 현지조사를 다녀온 바 있으며, ‘개와 고양이 모피가 한국에 얼마나 들어오는지는 확인된 바 없으나 (쑤닝의) 전체 모피의 최대 고객국은 터키와 한국이라는 말을 들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쑤닝은 세계 최대 모피 생산지 중 하나로 불린다.

박 대표는 현지조사 이후 개와 고양이 모피를 사용한 것으로 의심되는 제품 10개를 서울 인사동 등지에서 구입했고, DNA 테스트를 거쳐 그 중에 3개가 양성임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박 대표는 이러한 DNA 테스트 결과는 곧 시중에 해당 모피가 상당한 규모로 유통되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판매자들은 완제품을 파는 것이기 때문에 (모피의 출처에 대해) 전혀 모른다’며 ‘개는 늑대나 라쿤으로, 고양이는 토끼털로 잘못 생각하기 쉽다’고 말했다.

15일 오후 ‘케어’와 함께 ‘개·고양이 모피 수입 금지법 통과를 위한 보고서’를 발표한 이정미 정의당 의원은 ‘이제 대한민국도 진짜 명품이란 인간과 동물이 공존하고 자연과 생명을 사랑하는 제품이라는 인식을 가졌으면 좋겠다’며, ‘앞으로 시민 인식을 개선하고 소비자·기업이 함께 협력할 수 있는 방안들을 논의하도록 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댓글

댓글창에 아무 내용도 입력되지 않았어요. ㅠㅠ
댓글을 남기시는 분의 이름은 꼭 입력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