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와 여행이 가능할까?

물론! 불가능한 건 없지

고양이는 밖에 데리고 나가기가 무섭다. 고양이와의 산책에 한번도 도전 해본 적은 없지만 예민한 집고양이가 자동차 경적소리나 도시의 여러 소음에 긍정적일 것 같지는 않다.

그래도 해외매체를 통해서 집사와 함께 모험을 나서는 고양이들을 보면 우리 고양이의 자유를 제한하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 아무래도 고양이는 호기심이 넘치는 동물이니까.

출처 | Van Cat Meow 웹사이트

호주에 사는 리치(Rich)는 자신의 고양이 윌로우(Willow)와 색다른 모험에 도전 했다. 바로 캠핑 여행을 떠나는 것이었는데 그는 여행을 위해 집을 포함한 모든 것을 팔았다. 하지만 자신의 고양이는 팔 수 없었으니 같이 여행을 하면 되겠다는 것이 그의 솔루션이였다.

출처 | Van Cat Meow 웹사이트 

그렇게 그는 윌로우와 함께 숲, 해변, 사막, 심지어 그레이트 배리어 리프로 가는 보트에도 탑승했다. 3년 간을 떠돌며 호주 웬만한 곳은 다 가봤지만 아직도 여행을 멈출 생각은 없다. 올해는 심프슨 사막에서 3개월 간을 보냈다.

출처 | Van Cat Meow 웹사이트 

작은 바퀴가 달린 캠핑카는 윌로우와 집사 리치의 보금자리다. 리치는 침대, 찬장, 주방 등을 모두 자신의 손으로 만들었다. 그래도 고양이가 숨을 곳은 충분히 많다.

윌로우는 새로운 곳에 도착할 때마다 탐색을 한다. 이 모습을 보는 것이 리치의 즐거움 중 하나라고. 걱정 마시라. 윌로우는 위치를 추적할 수 있는 목걸이를 차고 있어 언제 어디서나 리치가 위치를 파악할 수 있다.

출처 | Van Cat Meow 웹사이트 

리치는 여행을 다니며 일할 수 있는 곳에서 잠깐씩 일하고, 저축해둔 돈으로 여행을 계속한다. 이렇게 여행하며 찍은 사진들로 엽서, 달력과 같은 굿즈를 만들어 판매 수익금을 운동신경원질환 연구 단체에 기부하기도 한다. 약간의 음식과 쉴 곳, 그리고 넘치는 사랑. 그가 윌로우와 여행을 하며 느끼는 행복이다.

출처 | Van Cat Meow 웹사이트 

집사와 여행을 하고 있는 고양이를 본 사람들은 모두 깜짝 놀라는 반응을 보인다. 모든 고양이에겐 아니겠지만 어떤 고양이에겐 가능한 모험. 오늘도 전집사는 그들의 이야기를 보며 대리만족을 한다.

전지인
프랑스, 러시아 지역문화를 전공했습니다. 6살 유기묘를 가족으로 들이면서 삶에 변화가 생겼습니다. 귀여운 묘르신을 위해 언제나 지갑을 여는 초보집사. 동물과 함께 사는 이야기를 전합니다.

댓글

댓글창에 아무 내용도 입력되지 않았어요. ㅠㅠ
댓글을 남기시는 분의 이름은 꼭 입력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