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난 얼굴을 한 고양이의 비밀

얼굴로 고양이를 판단하면 안 된다옹~

비오는 날 길거리에서 발견 된 한 고양이가 있었습니다. 비를 맞기 싫다는 듯이 아주 화난 얼굴을 하고 있었어요. 그런데 이 고양이가 이렇게 화난 얼굴이었던 이유가 따로 있었습니다.

출처 | RSPCA

사울이라는 이름을 갖게 된 이 고양이는 런던에서 처음 발견 됐어요. 어딘가 좀 다쳐있었죠. 마음씨 착한 시민이 이 고양이를 동물보호단체에 인계하여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해줬습니다.

사울을 치료한 수의사는 교통사고를 당한 것 같다고 판단했습니다. 턱과 이빨을 다쳤고 눈이 좀 짓물러있었거든요. 약간 화나 보일만 하죠. 다행히 너무 늦지 않게 필요한 치료를 다 받을 수 있었어요.

출처 | RSPCA

병원 스탭들이 열심히 잘 돌봐준 덕분에 이제는 많이 좋아졌답니다. 사울에겐 내장형 칩이 따로 없어서 아마 길고양이로 태어나 살아왔던 것으로 병원 사람들은 추측하고 있답니다.

사울은 병원을 자기 집처럼 순찰하며 잘 지내고 있어요. 화난 것처럼 보여도 사실은 아주 애정이 많고 친근한 성격이랍니다. 사울은 그동안 받고 싶었던 관심과 사랑을 모두 받고 있어요. 완전 응석받이래요~

출처 | RSPCA

아직 회복 중에 있지만 다 나으면 평생 가족을 찾기 시작할거예요. 지금은 병원에서 임시 고양이 보안관 직책을 맡고 있어요. 부상 때문에 평생 화나보이는 얼굴로 살아가게 될 지도 모르지만 안기는 걸 좋아하고 사람을 사랑하는 사울이 하루 빨리 좋은 가정으로 가 사랑 받길 바라요.

전지인
프랑스, 러시아 지역문화를 전공했습니다. 6살 유기묘를 가족으로 들이면서 삶에 변화가 생겼습니다. 귀여운 묘르신을 위해 언제나 지갑을 여는 초보집사. 동물과 함께 사는 이야기를 전합니다.

댓글

댓글창에 아무 내용도 입력되지 않았어요. ㅠㅠ
댓글을 남기시는 분의 이름은 꼭 입력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