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강아지&고양이 이야기 가지 말라고 봉사자에게 ...

가지 말라고 봉사자에게 매달린 고양이

-

레이첼씨는 대학생입니다. 뉴욕에 있는 포츠담 동물보호소에서 자원활동을 하곤 했었습니다. 그 날은 시설에서 오랫동안 봉사를 하다 마지막으로 봉사를 하러 오는 날이었는데요.

출처 | reddit @Flowwwerr

보호소에 있는 동물들에게 인사를 하고 나오려는 순간 고양이 한 마리가 레이첼에게 와락 안겼습니다. 꼭 가지말라고 말하는 것처럼요.

출처 | reddit @Flowwwerr

그 모습에 그녀는 울음을 참지 못했습니다. 이 고양이와 함께 살고 싶다고 생각했지만 대학교 기숙사에서 살고 있었기에 새 식구를 들이기는 어려웠습니다. 고민을 거듭한 끝에 결국 본가로 고양이를 데려가기로 했어요. 누가 이런 고양이를 그냥 두고 갈 수 있겠어요~

출처 | reddit @Flowwwerr

이 친구는 레이첼씨가 졸업을 하면 레이첼씨와 함께 살기 시작할거예요. 공부 열심히 해서 무사히 졸업하고 하루 빨리 고양이와 행복하게 살 수 있었으면 좋겠네요.

집사님들, 지금의 고양이는 어떻게 만나게 되셨나요? 여러분의 묘연을 댓글로 알려주세요.

무료하신 냥님을 위한 집사의 선택

무료하신 냥님을 위한 집사의 선택

댓글

댓글창에 아무 내용도 입력되지 않았어요. ㅠㅠ
댓글을 남기시는 분의 이름은 꼭 입력해 주세요.

전지인
전지인
프랑스, 러시아 지역문화를 전공했습니다. 6살 유기묘를 가족으로 들이면서 삶에 변화가 생겼습니다. 귀여운 묘르신을 위해 언제나 지갑을 여는 초보집사. 동물과 함께 사는 이야기를 전합니다.

최신 콘텐츠

빙그레, 반려견 장건강을 위한 생유산균 출시

빙그레는 자세 반려동물식품 브랜드 에버그로가 반려동물 전용 생유산균을 출시했다고 15일 밝혔다. 빙그레 식품연구소는 건국대 ...

최신 리뷰 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