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림축산식품부가 오는 20일부터 반려동물 관련 정보와 농촌 관광 정보를 제공하는 카카오톡 챗봇 서비스를 시작한다. 채터봇이라고도 불리는 챗봇은 채팅과 로봇의 합성어이며, ‘음성이나 문자를 통한 인간과의 대화를 통해서 특정한 작업을 수행하도록 제작된 컴퓨터 프로그램’을 말한다.

농식품부가 제공하는 반려동물 챗봇은 동물 등록, 유기동물 보호, 올바른 반려동물 문화 등의 주제와 관련된 유용한 정보를 제공한다. 카카오톡에서 ‘농식품부’를 친구로 추가 후, 채팅창에서 소주제를 선택한 뒤 궁금한 점을 메시지로 보내면 실시간으로 답변을 받을 수 있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챗봇 서비스가 정책정보에 대한 국민들의 접근성과 편의성을 향상한 좋은 사례가 될 것’이라며, ‘챗봇 서비스를 통해 모아진 다양한 질문들이 농식품부 정책에 반영되어 국민들의 의견을 듣는 새로운 통로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