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떤 어린 강아지와 늙은 개의 밥상 이야기

네츄럴코어 유기농 에코9 시니어 | 유기농에코5 퍼피

집에 어린 강아지가 들어옵니다. 아직 미끄러운 방바닥을 제대로 걷지도 못하는 아이죠. 어딘가 다치지는 않을까 쉽게 안아주기도 어렵습니다. 배가 고플텐데 뭘 먹야할지 고민이죠. 강아지 사료는 사다 놨는데, 이걸 그냥 줘도 되는지 모르겠습니다.

출처 | jagdprinzessin

결국 사료 몇 알갱이를 따뜻한 물이 불려 먹입니다. 아직 엄마 젖이 그리울 것 같은데, 그래도 제법 씩씩하게 먹어주죠. 그렇게 아이는 무럭무럭 자랍니다. 아직 화장실을 잘 가리지는 못하지만 귀엽고 사랑스러운 아이가 되었습니다. 이제는 나도 주인 노릇을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어린 강아지용 사료가 따로 있다는 소리를 듣습니다. ‘네츄럴코어 유기농에코5 퍼피’ 같은 사료 말이에요. 강아지용 사료는 뭐가 다른지 모르겠습니다. 잘 알아봐야죠. 나는 좋은 부모니까요.

강아지용 사료는 어린 강아지가 먹고 속이 부담스럽지 않도록, 그리고 앙증맞은 입으로도 꼭꼭 씹어먹을 수 있게 신경 써 만든다고 합니다. 또 한창 클 나이라 몸에 좋은 영양분을 듬뿍 넣었다고 하는군요.

사람이 먹는 것도 아닌데, 사람이 먹지 않는 부산물로 강아지 사료를 만들던 시절이 있습니다. 옛날 이야기죠. 아이에게 그런 사료를 주는 사람은 없을 겁니다. 유기농에코5 퍼피는 호주산 양고기와 유기농 닭고기로 아미노산을 충분히 섭취할 수 있도록 돕습니다.

아이의 피부 관리와 두뇌 성장이 먼저라면 유기농에코5 퍼피 B타입이 좋아 보입니다. 오메가3가 풍부한 연어 살코기와 유기농 아마씨가 아이 발육에 분명 도움이 될 테니까요. 풍부한 섬유질과 유산균으로 장내 건강을 한 번 더 생각하는 점이 강아지 사료의 특징이랍니다.

한 번 함께한 강아지는 아주 오랫동안 우리 곁을 지킵니다. 어느덧 10년의 세월이 흐릅니다. 장난기 가득하던 아이의 눈망울은 언제부터인가 조금 더 먼 곳을 응시하는 것 같습니다. 그래도 여전히 나를 향해 꼬리를 흔들어주는 아이에겐 뭘 먹여야할까요.

병원에 가니 치아가 좋지 않다고 합니다. 관절에도 신경을 많이 써야 한다고 합니다. 별다른 치료는 할 수 없다고도 합니다. 그저 잘 먹는 수 밖에 없다고도 덧붙입니다. 찾아보니 노견용 사료가 따로 있다고 합니다. 원래 먹이던 네츄럴코어를 뒤져보니 ‘유기농 에코9 시니어’라는 사료를 찾을 수 있습니다.

가장 큰 차이는 입자의 밀도가 낮아 이빨이 약한 아이들이 쉽게 씹어 삼킬 수 있답니다. 가뜩이나 소화도 안 되는데 꼭꼭 씹을 수 있다니 한결 마음이 편합니다. 또 오리 연골을 통해 관절에 좋은 글루코사민과 콘드로이친 성분도 같이 먹일 수 있다니 아이도 조금 더 오래 걸을 수 있을지 모릅니다.

마음같아서는 항상 좋은 음식을 직접 만들어 주고 싶습니다. 그런데 찾아보면 뭐가 맞는지 잘 모르겠습니다. 누구는 몸에 좋다 하고, 누구는 좋지 않다고 합니다. 또 별식도 아니고 매 식사를 직접 챙겨주기는 쉽지 않습니다.

출처 | PourquoiPas

강아지 전문 기업에서 오랜 연구를 통해 만들어진 식사는 저마다 나름대로 장점이 있습니다. 신뢰할 수 있는 재료 조달과 오랜 연구의 결과거든요. 우리는 모두 맛있는 음식을 사랑하지만, 우선은 좋은 식사를 챙겨야할 시기도 분명 있을 겁니다.

이제 막 세상을 살아갈 준비를 하는 아이, 그리고 조금 다른 세상에서의 또 다른 시작을 준비하는 반려견이 집에 있나요? 식사는 잘 준비하고 계시는지요.

이제 준비하신다고요? 그렇다면 반려인을 위한 특별한 쇼핑몰 올라펫샵에서 ‘유기농에코5 A타입 퍼피 작은입자‘와 ‘유기농 에코5 B타입 퍼피 작은입자‘, 그리고 ‘유기농 에코9 A타입 시니어‘와 ‘유기농에코9 B타입 시니어‘를 빠르게 만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