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캘리포니아, 구조동물 외 분양금지한다

올해 1월 1일부터 미국 캘리포니아주 동물분양업체들은 동물보호소 또는 비영리 구조단체를 통해 구조된 동물들만 분양할 수 있도록 규제 받는다.

새해부터 시행되는 동물구조·입양법에 따라 캘리포니아주 동물분양업체는 동물보호소와 비영리 구조단체를 거쳐온 경우를 제외한 개, 고양이, 토끼 등을 분양할 수 없다.

또한 동물분양업체는 분양하는 동물이 어디에서 왔는지 증명할 수 있는 기록을 최소 1년 동안 보존하고 공개할 의무가 있다. 위반 시 500달러의 벌금이 부과 된다. 업체가 아닌 개인은 해당 법에 적용되지 않는다.

패트릭 오도널 주의원에 의해 발의 된 이 법률은 지난해 10월 캘리포니아 주지사가 서명했다. 미국 애견협회는 이 조치에 대해 “사람들이 자신에게 맞지 않는 동물을 입양할 가능성이 높아진다”며 반대해왔다.

오도널은 당시 법안 발의 취지로 강아지 공장, 고양이 공장 폐지를 내세웠다. 캘리포니아주에서는 보호동물 수용과 안락사 비용으로 연간 2억 5000만 달러가 소요 되었으며 이 법의 시행을 통해 유기동물의 재입양률을 높일 것이라는 기대감이 있다.

오도널은 이 법에 대해 “네 발 달린 친구들을 위한 큰 승리”라고 말했다.

전지인
프랑스, 러시아 지역문화를 전공했습니다. 6살 유기묘를 가족으로 들이면서 삶에 변화가 생겼습니다. 귀여운 묘르신을 위해 언제나 지갑을 여는 초보집사. 동물과 함께 사는 이야기를 전합니다.

4 개 댓글

    • 네. 맞습니다. 사고 파는 건 사라져야 합니다. 그런데 요즘은 입양도 ‘한 번 시도’해보는 느낌으로 접근하는 분이 많아진 것 같아요..

  1. 정부는 생각하는 사람이 없나보네요.
    이러한 동물의 목숨도 중요치 않은데,그래놓고 사람사는 세상만 찾고 있으니.

    • 우선 순위를 둬야 한다면 사람을 먼저 생각해야하겠죠. 다만 모든 생명은 소중하니 살아있는 모든 것이 행복할 수 있는 세상이 만들어진다면 좋겠어요. 그 첫 발자국 가운데 하나로, 단지 분양을 위해 태어나는 생명은 없도록 하는 것도 좋을 것 같아요.

댓글

댓글창에 아무 내용도 입력되지 않았어요. ㅠㅠ
댓글을 남기시는 분의 이름은 꼭 입력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