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캘리포니아, 구조동물 외 분양금지한다

올해 1월 1일부터 미국 캘리포니아주 동물분양업체들은 동물보호소 또는 비영리 구조단체를 통해 구조된 동물들만 분양할 수 있도록 규제 받는다.

새해부터 시행되는 동물구조·입양법에 따라 캘리포니아주 동물분양업체는 동물보호소와 비영리 구조단체를 거쳐온 경우를 제외한 개, 고양이, 토끼 등을 분양할 수 없다.

또한 동물분양업체는 분양하는 동물이 어디에서 왔는지 증명할 수 있는 기록을 최소 1년 동안 보존하고 공개할 의무가 있다. 위반 시 500달러의 벌금이 부과 된다. 업체가 아닌 개인은 해당 법에 적용되지 않는다.

패트릭 오도널 주의원에 의해 발의 된 이 법률은 지난해 10월 캘리포니아 주지사가 서명했다. 미국 애견협회는 이 조치에 대해 “사람들이 자신에게 맞지 않는 동물을 입양할 가능성이 높아진다”며 반대해왔다.

오도널은 당시 법안 발의 취지로 강아지 공장, 고양이 공장 폐지를 내세웠다. 캘리포니아주에서는 보호동물 수용과 안락사 비용으로 연간 2억 5000만 달러가 소요 되었으며 이 법의 시행을 통해 유기동물의 재입양률을 높일 것이라는 기대감이 있다.

오도널은 이 법에 대해 “네 발 달린 친구들을 위한 큰 승리”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