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맞이 반려견과 겨울바다 어때요? 부산 애견동반 카페 2선

바다 보면서 소원을 빌어봐요~

2019년이 되었습니다! 새해를 맞아 해돋이와 해몰이를 이미 보신 분들도 많은 것 같아요. 떠오르는, 혹은 저물어가는 해를 보려면 높은 산도 좋지만 탁 트인 바다가 정말 낭만적이죠~ 꼭 해를 보러 가지 않더라도 겨울바다는 여름에 가는 것만큼이나 낭만적이고 아름답죠. 오늘은 오션뷰를 감상하며 따뜻한 차를 즐길 수 있는 애견동반 카페 두 곳을 추천해드리려고 해요. 바다를 보며 맛있는 음식을 먹을 수 있다니, 생각만 해도 참 멋지지 않나요?

1. 포레스트3002

부산 강서구 낙동남로682번길 262

출처 | 인스타그램 @coeliday

이곳은 낙동강 근처에 위치한 애견동반 카페 ‘포레스트3002’예요. 1층에서도 오션뷰를 감상할 수 있는 멋진 곳이죠. 예쁜 캘리그라피와 소품들로 장식되어 있고, 프리마켓, 취미 수업, 웨딩 대관도 진행되는 곳이라 눈이 즐거워질 거예요.

출처 | 인스타그램 @jjigu_jjigu

반려견 동반은 1층과 외부 테라스에만 가능하고, 카페 앞에 잔디가 깔린 마당이 마련되어 있습니다. 반려견 ‘동반’ 카페인 만큼 펫티켓은 꼭 지켜주세요!

 

2. 농띠

부산 기장군 기장읍 기장해안로 905-1

출처 | 인스타그램 @chochoma_

‘농띠’는 기장 바다를 감상할 수 있는 애견동반 카페예요. 넓고 푸른 바다 풍경과 실내의 앤틱 소품들이 어우러져 분위기에 한껏 취하게 되는 곳이랍니다~ 2층에는 만화책이 가득한 다락방도 마련되어 있고, 때때로 카페 자체 행사로 DIY클래스도 연다고 하니 심심할 때 반려견 데리고 가기 딱입니다~

출처 | 인스타그램 @eunjiya_eungiya

반려견은 1층에만 동반이 가능하고, 매장 내에서 목줄 착용은 필수입니다! 또 실내에서 배변하지 않도록 주의해주셔야 한대요. 농띠에 방문하시면 대표 메뉴인 죠리퐁 라떼와 수제 티라미수도 한 번 맛보세요~

 

새해를 맞아 해를 보러 가지 못해 아쉬우셨다면 주말에 잠깐 겨울바다를 보러 다녀오는 건 어떨까요? 사랑하는 반려견에게도 겨울 바다는 어떤 모습인지, 어떤 냄새가 나는지 알려주세요. 어디를 가든 추억은 남지만 반려견과 함께라면 더 따뜻하고 오래 기억에 남는 추억이 될 거예요.

그럼 오늘도 함께가세요 🙂

댓글

댓글창에 아무 내용도 입력되지 않았어요. ㅠㅠ
댓글을 남기시는 분의 이름은 꼭 입력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