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려진 맹순이에게 힘이 되어주세요!

오늘도 강동냥이 쉼터에는 이런 저런 사연을 안고 미래의 집사를 기다리는 고양이들이 있습니다. 강동냥이 쉼터에서 지내고 있는 맹순이가 이모 삼촌 집사님들에게 인사를 보내왔네요. 맹순이를 만나볼까요?

사진 출처 | 강동냥이

안녕? 나는 맹순쓰. 나는 길에서 태어났어. 이모들도 알거야. 길 위에서의 생활은 녹록치 않다는거. 나는 우리를 괴롭히려는 인간들을 피해서 숨어 다니면서 먹을거리를 찾아 다녔어.

출처 | 강동냥이

한번은 아픈 적이 있었는데 평소에 나에게 밥을 주던 이모가 병원에 데려다 주고는 더이상 나를 찾아오지 않았어. 그 이모에게 많이 의지하고 있었는데 조금 슬펐어. 다행히 병원에 있던 선생님이 나를 돌봐줘서 이렇게 살 수 있었지.

출처 | 강동냥이

원래 야생에 사는 동물들은 잘 걸리지 않는다는데 나는 부비동에 걸려서 맨날 콧물이 줄줄 나. 그래도 나는 사람을 참 좋아해. 이모 집사들이 도와줘서 약 먹고 잘 치료하고 있어.

지금 나의 집은 강동냥이 쉼터야. 이곳에서 밥도 열심히 먹고 치료도 열심히 하면서 언젠가 만나게 될 지 모르는 미래의 집사를 기다리고 있어. 밥을 잘 먹어야 나을 수 있는데 내가 나을 때까지 밥 좀 주지 않을래? 우리 이모들이 올라펫이랑 하는 기부플랜을 도와주면 돼.

올라펫 앱에 접속해서 터치하기만 하면 돼. 어때 간단하지? 하루에 한 번 터치만 하면 우리가 먹을 사료가 10g씩 적립되고 한 달 뒤에 적립된 양만큼 나랑 친구들이 먹을 수 있어.

이모 삼촌 집사들 고마워… 덕분에 맹순이가 살 수 있었어. 건강해져서 돌아올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