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초고층 오피스텔에서 강아지 3마리 추락, 20대 용의자 검거

1월 8일 새벽, 부산 해운대구에 위치한 오피스텔 뒤편 도로에서 강아지 3마리가 숨진 것을 길을 지나던 시민이 발견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목격한 시민은 “뭔가 갑자기 떨어지는 소리에 현장을 보니 강아지 3마리가 죽어 있었다”고 증언했다.

경찰은 강아지 3마리가 동시에 추락한 것으로 미루어, 오피스텔 거주자의 범행으로 보고 수사를 진행, 강아지 몸속에 남아있던 마이크로칩을 통해 같은 날 오후 강아지가 발견된 오피스텔의 거주 여성 A씨(26)를 용의자로 검거했다.

경찰에 따르면 용의자 A씨는 친구에게 자살을 암시하는 글을 보내는 등 심리가 매우 불안한 상태로 안정을 찾는 대로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한편, 지난해 9월 강화된 동물보호법은 동물 학대로 인해 죽음에 이르렀을 경우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2천만 원 이하의 벌금을 물릴 수 있게 되어있다.

댓글

댓글창에 아무 내용도 입력되지 않았어요. ㅠㅠ
댓글을 남기시는 분의 이름은 꼭 입력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