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참하게 사느니 안락사가 낫다?

동물권 단체 케어보다 조금 더 넓은 시야의 논의가 필요한 시점

지난 금요일 저녁, 진실탐사그룹 셜록에서 충격적인 사실을 보도했다. 동물권 단체 케어가 수많은 유기견들을 구조하고 뒤로는 몰래 안락사를 시켜왔다는 것이다.

사실 동물권에 조금이라도 관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알 것이다. 한해에도 얼마나 많은 강아지들이 버려지고, 그 강아지들이 어디로 가는지. 이 모든 일의 중심에는 펫샵이 있고 개농장이 있다.

밀려들어오는 유기동물을 감당할 수 없어 시보호소에서는 수용공간의 한계로 공고기간이 지난 동물을 안락사 시킨다. 버려져서 죽어가는 동물도 수백마리다. 안락사 없는 사설보호소에서는 그 많은 개들을 살리려고 허리띠를 졸라매며 각개전투를 한다.

이 일이 충격적인 이유는 케어가 ‘동물권’이라는 단어까지 단체이름에 붙이면서 정말 동물을 위한 단체임을 표방했기 때문이다. 안락사가 없는단체라고 이름을 내걸고 활동해왔기 때문이다. 이 사건에 케어 직원들은 ‘직원들도 몰랐다’며 대표의 사퇴를 요구했다.

케어는 유기견 토리를 대통령에게 입양 시키며 대외적으로 캠페인을 진행하고, 다른 단체는 할 수 없는 대규모 구조를 진행하면서 많은 사람들의 지지와 후원금을 받았다. 그러나 정당한 사유 없이 건강하고 멀쩡한 동물을 안락사 시켰다.

안락사를 시키는 이유에 대해서 박소연 대표는 “이렇게 비참하게 사느니 보내는 것이 낫지 않겠느냐” 라고 말했다. 안락사를 하려고 구조한다는 대표의 목소리에서는 어딘가 비뚤어진 신념이 느껴졌다.

당신은 아는가? 보호소에 넘겨진 개들은 항상 주인을 그리워 한다. 제 눈 앞에 사람이 나타나면 어쩌면 다시 주인을 만나 행복하게 살 수 있지 않을까하는 희망에 꼬리를 흔든다. 그 개가 죽고 싶은지 아닌지는 당신이 알 수 없다.

지금 상황은 정말 유기견을 살리기 위해 고군분투 해왔던 다른 단체들에 피해가 갈 수 있다는 점이 가장 우려스럽다. 그동안 방송에 모습을 보인 적도, 특별한 홍보를 진행한 적도 없는 곳들이다. 그저 강아지들을 먹이고 재우는 게 가장 바쁘고 고단했던 이들 말이다.

이 문제에 있어 단지 케어의 잘못만을 논의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못하다. 반려동물을 쉽게 입양할 수 하고 버리지 못하도록 뒷받침하는 제도가 없다는 것이 본질적인 문제이기 때문이다. 버려짐이 멈춘다면 개인이 수많은 유기견을 떠안는 일도, 수많은 동물들이 생명을 잃는 일도 없을 것이다. 이제는 유기동물 문제에 대해, 그리고 안락사에 대해 치열한 논의가 필요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