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강북구, 반려동물 위한 420m 산책로 추가 조성

서울 강북구가 우이천 수유교에서 번창교까지 420m 구간에 반려동물 산책로를 조성했다. 이는 반려동물과 함께 우이천을 찾은 이와 비반려인 사이의 갈등 민원이 늘어남에 따라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내놓은 방안이다.

반려동물 산책로는 제방 쪽 보도구간에 있던 운동기구, 자전거 보관대를 옮겨 확보된 공간을 활용해 만들었다. 회색 블록

반려동물 산책로는 제방 쪽 보도구간에 있는 운동기구와 자전거 보관대를 옮겨 확보된 공간을 만들었으며, 보행자, 자전거로와 구별되는 회색 블록으로 쉽게 구분할 수 있다.

이와 함께 낡은 의자 23개 재설치, 추락 방지용 난간 부설 등 추가조치를 통해 우이천 산책길이 쾌적한 공간으로 새롭게 단장됐다.
2월 중에는 주민들이 쉽게 알아볼 수 있도록 산책코스 구간마다 안내표지판이 설치될 예정이다.

강북구에서 반려동물과 함께 산보를 즐기고 싶은 주민이라면 솔밭공원에 있는 반려견 산책로도 눈여겨 볼만하다.

지난 2015년 공원 울타리 약 800m 구간에 꾸며진 이곳은 반려견의 출입 여부를 놓고 주민 사이에서 발생하는 의견충돌 방지를 위해 구에서 제공한 일종의 절충안이다. 하루 평균 200여 명의 반려인이 이곳을 방문하면서 반려동물 갈등해소의 대표적인 행정사례로 꼽힌다.

박겸수 강북구청장은 “반려동물 인구 1000만 시대를 맞아 성숙한 반려문화가 필요한 때”라며 “이번에 조성한 산책로를 매개로 주민 간 인식차이를 극복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구민여러분의 많은 이용을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