품격있는 사료 보관통의 조건은 무엇일까요?

푸르미 매직락 사료통

출처 | SarahRichterArt

혹시 최근에 반려견을 들인 사람 있나요? 우선 축하드립니다. 새로운 가족이 생기는 건 언제나 기쁜일이죠. 오늘은 이제 막 반려견을 맞이한 초보 반려인이라면 꼭 알아둬야할 정보입니다. 바로 옳바른 사료 보관이에요.

겨울에 가족을 들인 분들은 여름에 대한 대비가 부족할 수 있습니다. 겨울에는 아무 문제가 되지 않았기에 여름이 되어 피할 수 있는 문제에 부딪치는 일이 있어요. 사료 보관도 그 가운데 하나 입니다. 바로 변질이죠.

대부분의 사료에는 고기가 들어있습니다. 그것도 아주 많이요. 건사료는 수분이 적어 비교적 잘 상하지는 않지만, 여름에 눅눅한 습기와 만나면 빠르게 상할 수 있습니다. 사람 코에 사료 냄새야 언제나 다소 역한 편이라 잘 눈치채지 못할 수 있어요.

잘 먹던 사료를 먹고 갑자기 장염에 걸렸다면 사료의 변질을 의심해 볼 필요가 있습니다. 또 모든 사료는 기호성을 높이기 위해 오일 코팅을 하는데요. 이 기름이 삼폐할 가능성도 있습니다. 여러가지로 신경을 쓰는 게 좋습니다.

출처 | Pexels

그래서 아주 대량의 사료를 장기간 보관해야 하는 상황이라면 차라리 조금씩 포장을 나눠 냉동실에 보관했다가 꺼내 먹이는 것이 가장 안전합니다. 그리고 소량으로 비교적 빠르게 사료를 소모하는 분이라면 실온에 보관해도 좋지만, 몇 가지 신경쓸 부분이 있습니다.

첫 번째, 꼭 사료보관통을 써야 합니다. 그리고 뚜껑은 반드시 있어야 하죠. 대충 사료봉지채 보관하는 건 좋지 않아요. 바닥 열이 그대로 전해지고, 뭔가 이물질이 흘러들어갈 가능성도 있거든요.

아직 적당한 사료보관통을 찾지 못했다면, 이 제품을 한 번 살펴보세요. 푸르미 매직락 사료통은 잘 만들어진 사료 보관통입니다. 뚜껑이 달린 튼튼한 재질과 고양이와 강아지 모양을 본따 아주 귀엽고 깜찍한 디자인을 자랑하죠. 컬러도 아주 다양하고요. 또 입구가 넓어 세척도 무척 편합니다.

특히 귀엽게 빠져나온 꼬리가 포인트인데요. 사료를 따를때 손잡이 역할을 아주 충실하게 해냅니다. 고양이와 강아지 얼굴을 본딴 뚜껑은 먼지나 해충 등으로부터 사료를 보호하죠. 또 이 제품의 밑 바닥은 바닥에서 살짝 떨어져 있는데요. 바닥열이 올라와 사료가 상하는 것을 효과적으로 막아줍니다.

감각적인 디자인과, 반려인의 감성을 반영할 수 있는 섬세한 컬러라인, 신성한 사료를 오랫동안 유지할 수 있게 설계된 기특한 재주까지 투박한 락앤X에 질렸다면 이런 멋진 사료통을 들여보는 것도 좋겠습니다. 제품 구매는 반려인을 위한 특별한 쇼핑몰 올라펫샵에서 빠르게 만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