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 키울 때, 이상하게 기분 좋아지는 순간들

60

남들이 보기에는 뭔가 변태같이 이상한데, 견주들은 공감할 수 있는 기분 좋은 순간들이 있어요. 소중하지만 확실한 행복인 순간이죠! 어떤 순간들이 있는지 한 번 알아볼까요?

발냄새 맡을 때

출처| 인스타그램 @dogs.lovers

킁킁 이 꼬수운 발냄새를 맡고 있자면 마음이 편해지고 평화롭죠. 반려견들은 발바닥에 고소한 냄새가 나죠. 이 꼬순내야말로 국가가 허락한 유일한 마약…

이 중독성 있는 냄새는 발바닥에 박테리아가 번식하면서 고소한 냄새를 만들어 내는 거라고 하는데요. 건강한 면역 체계를 가진 사람과 강아지에게는 문제가 되지 않는 박테리아라고 합니다. 걱정 말고 더 맡으셔도 될 것 같네요.

촉촉한 코가 몸에 닿을 때

자다가 갑자기 팔이나 다리에 촉촉한 느낌이 든다?! 반려견이 코를 킁킁거리는 것인데요. 이상하게 평소에 축축한 느낌은 싫은데, 강아지의 촉촉한 코는 느낌이 좋단 말이죠. 막 촉촉한 코를 만지고 싶게 돼요.

출처| 인스타그램 @dogs.lovers

반려견은 보통 코가 촉촉한 상태인데요. 코에서 점액이 분비되어 냄새를 더 잘 맡게 되는 것이라고 해요. 보통 코가 마르면 건강 상의 문제를 걱정하게 되는데, 촉촉하면 건강하다는 신호라서 더 기분이 좋기도 합니다.

눈곱 깔끔하게 떼질 때

사람처럼 강아지들도 자다 일어나면 눈곱이 끼는데요. 눈곱이 깔끔하게 딱! 떼질 때, 이상하게 희열이 느껴지지 않습니까? 눈곱이 안 끼면 서운할 지경이라니까요.

출처| 게티이미지

물론 눈곱이 지나치게 많이 생긴다면 안구건조증과 같은 문제가 있을 수 있으니 그럴 땐, 공기가 건조하지 않게 해주시거나 병원을 찾는 것이 좋겠죠?

이밖에도 빵실빵실 궁댕이 만질 때, 잘 때 발바닥 간지럽히는 순간 등 이상~하게 기분 좋은 순간들이 있어요. 견주분들 저만 그런 거 아니죠?

 
김경아
올라펫의 비주얼 콘텐츠 크리에이터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반려동물에 관련된 카드뉴스, 영상 콘텐츠를 포함한 다양한 콘텐츠 제작합니다. 관련 제보는 언제나 환영합니다.

댓글

댓글창에 아무 내용도 입력되지 않았어요. ㅠㅠ
댓글을 남기시는 분의 이름은 꼭 입력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