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가 보내는 산책가자! 신호

사람과 개가 이렇게 친해지지 않았다면, 개들은 드넓은 평원이나 산 속을 뛰어다녔을 텐데요. 사람과 함께 사는 개들은 아무래도 운동이 부족해지기 쉽습니다. 그 해결책이 바로 산책이죠.

개의 조상이라는 늑대는 하루에 50km도 이동한다고 하니, 부지런히 산책을 해줘야할 것 같아요. 적당한 산책은 아이에게 아주 효율적인 스트레스 발산 방법이기도 하니까요. 상냥한 아이를 원한다면 산책을 해야겠죠.

대부분 강아지는 산책을 사랑합니다. 그래서 나가면 기분이 아주 좋아지죠. 그 만큼 반려인과 아이컨텍도 많아지고, ‘저것 좀 보라’며 반려인을 끌고 부르는 등 자연스럽게 커뮤니케이션이 많아집니다.

이렇게 산책을 좋아하는 강아지들은 산책 가고 싶을때 어떤 모습을 보일까요? 혹시 잘 관찰해보신 적 있나요? 강아지에 따라 다르지만, 밖에 나가고 싶어하는 강아지들은 몇 가지 보이는 모습들이 있어요.

가장 흔한 것이 리드줄 근처에서 어슬렁거리는 모습이죠. 리드줄 뿐 아니라 산책할 때 휴대하는 물건들 근처에서 서성이는 모습을 보여요. 살짝 반려인의 눈치를 보면서 말이죠. 혹시 그런 모습을 본다면 못이기는 척 밖에 데려가 주세요.

살짝 소심한 친구들은 현관문을 하염없이 바라보곤 합니다. 문이 뚫렸으면 좋겠다고 생각하는 걸까요? 아이들은 저 문을 지나면 행복한 밖이라는 것을 잘 알고 있으니까요. 하지만, 주인에게 조를 용기는 없는 거겠죠?

마지막은 주인을 잡아 끄는 아이들도 있습니다. 현관으로 반려인을 유도하죠. 성격이 활발한 친구들이 주로 이럴 수 있는데요. 과도한 산책 어필은 반려인 입장에서 살짝 조절해줄 필요도 있어요.

산책 어필이 강해지도록 두면, 물건을 부수거나, 끊임없이 짖거나, 온갖 사고를 칠 수 있어요. 또, 반려인이 산책을 데려가 주는 고마운 사람이 아니라, 내가 나가고 싶을때 데리고 나가야할 인간이라고 보는 경우도 있다고 하니까요. 아이의 행동이 과하면 따뜸하게 혼을 내 주세요.

RitaE / Pixabay

아직 우리 아이가 산책을 얼마나 좋아하는지 모르겠다고요? 리드줄을 좋아하는지 모르겠다고요? 그럼 지금 리드줄을 꺼내 아이에게 줘 보세요. 그리고 꺼낸 김에 산책가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