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 ‘코 주름’으로 강아지 신분을 확인한다고?!

부산시가 유기견을 줄이기 위해 비문 등록제를 도입한다고 27일 밝혔다.

비문은 동물의 코에 있는 주름을 말한다. 사람의 지문이 모두 다른 것처럼 동물의 코 주름도 모두 다른데, 이 주름을 통해 등록하여 강아지를 구별하는 방식을 망한다. 코 사진과 얼굴 사진 촬영만으로 강아지를 등록할 수 있기 때문에, 기존 동물 등록 방법보다 훨씬 간단하다.

부산시는 비문등록제를 통해 2017년 7,287마리 수준인 유기·유실동물 수를 2020년까지 5,830마리, 2022년까지 3,640마리로 줄일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으며 동시에 입양율도 2017년 37%에서 2020년 50%, 2022년까지 80%로 높여나갈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또한, 현재 업계에서는 비문 인식을 통한 반려동물 인증제 활용 보험서비스 등이 연구·개발되고 있기 때문에 ‘비문등록제’가 도입되면 다양한 핀테크 융합 신기술과 신규 서비스 육성도 가능하다고 보고 있다.